프랑스가 주목한 판교 창업존, 글로벌 스타트업 네트워킹 성료

송하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9 17:38:08
  • -
  • +
  • 인쇄
19일 프랑스 유망 스타트업 7개 社 판교 창업존 방문, 글로벌 협력 강화
창업존 내 다양한 시설 투어 및 창업존 입주기업과 네트워킹 시간 가져
▲ 사진=프랑스 스타트업 기업들 창업존 방문 [제공/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프랑스 유망 스타트업 7개 사가 경기도 성남시 기업지원 허브에 위치한 판교 창업존에 방문했다고 19일 밝혔다.

판교 창업존은 국내 유망 창업자들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설립하고, 창업진흥원·경기혁신센터가 공동 운영하는 국내 최대의 창업 지원 공간이다.

이번 방문은 중소벤처기업부의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 2021’의 하나로 한국에 초청된 프랑스 유망 스타트업이 한국의 창업 생태계를 직접 확인하고 글로벌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알라그마(Alagma), 윈드(Wynd) 등 창업존을 찾은 프랑스 스타트업 7개 사는 바이오, AI 등 다양한 분야에서 떠오르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이다.

이들은 △3D 제작 보육실 △글로벌 테스트베드 △통·번역 지원센터 등 창업존 시설을 둘러봤으며, 창업존 입주기업 및 K-스타트업 그랜드챌린지 기업과 네트워킹 시간을 통해 한국 기업과 협업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창업존 기업은 스마트팜 LED 관제 솔루션 회사인 에이비씨랩스, 외국인 대상 주거 서비스 플랫폼 회사인 엔코위더스 등 6개 사가 참여했으며, K-스타트업 그랜드챌린지를 통해 한국에 진출한 프랑스, 중국 등 해외 유망 스타트업 8개 사도 함께 찾았다.

K-스타트업 그랜드챌린지 프로그램은 우수한 창업 아이템과 기술을 보유한 해외 창업자들을 현지에서 선발해 국내 창업 활동 지원과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인바운드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지원사업이다.

신현삼 경기혁신센터장은 “경기혁신센터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공공 액셀러레이터를 목표로 창업존 등 글로벌 협업 공간을 지속적으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