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KAIST, 대선 캠프와의 과학정책 대화] 신재생에너지 비중 70% 어불성설…미래 원자력 투자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6 17:18:17
  • -
  • +
  • 인쇄

원희룡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정책본부장은 지난 20일 오후 대전 유성구 KAIST에서 열린 ‘대선 캠프와의 과학정책 대화’에 윤석열 후보를 대신해 참석해 대학원생들의 저임금 문제 에 대해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원 본부장은 “모든 과학기술 정책은 연구자를 중심으로 재정립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원 본부장은 이날 윤 후보의 과학기술 정책에 대한 철학 세 가지를 소개했다.

원 본부장은 “첫째로 단기적 과제와 실적에 편중되는 게 아니라 모든 과학기술 정책을 연구자를 중심으로 세우겠다”라며 “이를 위한 두 번째 철학이 국가 과학기술 정책 결정에 과학기술인을 참여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원 본부장은 “세 번째는 과학기술인의 연구여건 개선과 기회 확보를 위해 대학, 대학원,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기업을 잇는 기회의 사다리가 끊임없이 연결되고 넓혀질 수 있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원 본부장을 통해 과학기술 중점 육성 분야로 IT(정보기술)·BT(바이오기술)·MT(군사기술)를 제시했다. 또 4차산업혁명 혁신 인재 100만명 양성과 대덕 등 주변 산업단지 첨단과학기술 단지 육성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과 지역균형 발전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거버넌스 개편과 관련해 대통령 직속 과학기술정책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강조해 조직개편을 제시한 다른 후보들과 달리 정책기능 개선을 우선하는 차별화를 강조했다.

이어 원 본부장은 현재 과학기술계의 가장 중요한 이슈로 부각 되는 기후위기에 대한 현 정부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원 본부장은 “신재생에너지 비중은 70%까지 높이겠다는 계획은 어불성설”이라며 “에너지 수요와 데이터 사용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모든 생활에 전력을 사용해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현 상황에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원 본부장은 “미국과 유럽처럼 미래형 원전에 적절한 비용과 비중을 유지해야 한다”며 “산업과 국민이 감당 가능한 정도를 넘어서는 비현실적인 방법 내세우면 후세와 현실에 큰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