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노동자 폐질환 산재 인정 잇따라…집단 산재 신청 후 올 들어 벌써 3명째 '노조' 실태조사 촉구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3 16:55:28
  • -
  • +
  • 인쇄
-노조, 포스코 본사 앞 직업성 질병 실태조사 촉구하는 기자회견 열어
-악성중피종 가슴막 공간 둘러싼 중피에서 발생하는 종양 석면 노출과 관련

▲사진=13일 경북 포항에 있는 포스코 본사 앞에서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항지부와 포스코지회, 포스코사내하청지회 관계자가 포스코를 상대로 직업성 질병 실태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공/금속노조포스코지회]
 "포스코는 노동자 건강과 안전이 심각한 상황임에도 실태조차 파악하지 않고 있다"며 금속노조 포항지부, 포스코지부, 포스코사내하청지회가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13일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근 포스코 노동자가 질병에 걸린 뒤 산업재해로 인정받는 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에 따르면 근로복지공단 서울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는 지난달 22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근무한 노동자 A씨의 악성중피종을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해 통지했었다.

 

악성중피종은 가슴막 공간을 둘러싼 중피에서 발생하는 종양으로 석면 노출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근로복지공단 서울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로 부터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을 받은 A씨는 38년간 포항제철소 발전부에서 보일러 배관 및 내외부 보온재 등을 수리·점검하는 업무를 해오다 악성중피종에 걸려 지난해 9월 근로복지공단에 업무상 질병을 신청했었다.

 

앞서 근로복지공단은 지난 2월 22일에도 29년간 포항제철소에서 근무하고 특발성 폐섬유화증에 걸린 노동자, 3월 11일에 35년간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서 근무하고 폐암 진단을 받은 노동자에 대한 업무상 질병을 승인했었다.

 

이같이 연속된 근로복지공단의 업무상 질병 판정에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3명 사례가 모두 폐와 관련된 질환 산재란 점에 주목하고 있다.

 

그동안 포스코지회는 직업성 암과 관련해 2차례 집단 산재를 신청한 뒤 직업병 실태조사를 촉구해왔다.

 

금속노조 포항지부, 포스코지부, 포스코사내하청지회는 포항 포스코 본사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스코는 노동자 건강과 안전이 심각한 상황임에도 실태조차 파악하지 않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포스코와 고용노동부는 노동안전보건 시스템 혁신을 위해 노동자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