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음식점 식품위생·기타유형적발 건수…지난 2년간 12배 증가

이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5 16:35:15
  • -
  • +
  • 인쇄
강기윤 의원, "식약처는 배달음식점 위생기준 지원에 적극 나서야"
▲ 사진=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지난 2년간 배달음식점 식품위생·기타유형 적발 건수가 약 12배 증가했다고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이 밝혔다.

강기윤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19~2020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배달음식점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한 결과 적발된 건수는 328건(2019)에서 3,949건(2020)으로 12배로 증가하였으며, 이중 식품위생 관련하여 적발된 건수는 94건(2019)에서 1,200건(2020)으로 약 12.7배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적발 건수가 △건강진단 미실시 110건(2019)→360건(2020) 3.2배,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84건(2019)→343건(2020) 4배,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28건(2019)→883건(2020) 31.5배, △위생교육 미이수 10건(2019)→857건(2020) 85.7배, △시설기준 위반 18건(2019)→472건(2020) 26배, △기타 48건(2019)→354건(2020) 7배 급증했다.

이에 강기윤 의원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음식 배달 소요가 늘어남에 따라 신생 배달음식점도 급증하고 있다”며,“아직 점검 받지 못한 업체도 있는 만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배달음식점들이 위생기준에 맞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강조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