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표 출마한 홍문표 의원…전남·광주·전북 당원들과 '호남동행' 간담회 개최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0 16:22:02
  • -
  • +
  • 인쇄
전국정당 되려면 호남 민심 절실, 비례대표 호남 우선 풀뿌리 공천을 실천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수권정당 만들 것
▲ 사진=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예산·홍성)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홍문표 의원(예산·홍성)은 10일 전남, 광주, 전북을 찾고 ‘호남동행’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홍문표 의원이 당의 전국정당 비전 제시와 함께 내년 정권교체를 위한 호남 민심을 직접 챙기기 위한 일환으로 마련되었다.

홍문표 의원은 지난 3일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통해 “호남은 높은 민주주의 의식을 갖춘 한국 민주주의 상징이고 정권교체에 성공하려면 호남의 민심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비례대표 호남우선 풀뿌리 공천 실천을 약속하며 당세가 약한 호남(전남‧전북‧광주)지역에 6명의 비례대표를 당선권에 배치하여 전국정당화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올해 2월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취약지역 비례대표 국회의원 우선추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자 추천 규정(당규) 개정안을 원안 통과시켰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직전 총선 정당득표율 15% 미만 지역 인사를 비례대표 후보 순위 20위 이내, 25% 규모로 우선 추천하는 제도로서, 22대 총선에 비례대표 당선권에 25%(4명)을 호남 인사로 배정될 예정이다.

홍문표 의원은 이번 개정안인 25%보다 확대된 30%을 제시하며 국민의힘 취약지연인 호남지역의 당세를 넓히는 동시에 호남 인재 확보와 전국정당으로 변모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 “지역민이 비례대표를 직접 선출하는 방식을 통해 호남 자생력을 키울 것을 강조하고, 호남 비례대표에 출마하고자 하는 사람이 진성당원과 책임당원 300명을 모집하도록 하고, 모집된 인원으로 선거인단을 구성해 비례대표를 뽑는 방식을 통해 호남 전체에 우리 당원이 1만명 정도 늘어날 수 있다.” 고 비전을 제시하였다.

홍문표 의원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펼쳐 나가기 위해 한국 민주주의 상장인 호남 정신은 국민통합과 화합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당 대표가 되어 통합과 화합의 불을 밝히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