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尹 집무실 이전'] 용산 국방부 이전 추진 계획…총력 엄호, 역풍 차단에 매진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2-03-21 16:29:55
  • -
  • +
  • 인쇄

국민의힘은 21일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용산 국방부 이전 추진 계획을 총력 엄호하면서 졸속 추진·안보 공백 등 민주당의 공세를 '발목잡기'로 규정하고 대선 불복 심리가 아니냐고 반박하는 한편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광화문 시대' 공약을 다시 끄집어내는 등 적극적인 역공에 나섰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대통령은 취임하게 되는 순간부터 연속적으로 치열하게 국정을 다루기 때문에 임기 중에 집무실을 이전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면서 "임기 중에 집무실 이전하게 되면 그것이 바로 흔히 이야기하는 국정공백이나 안보 공백을 야기할 가능성이 크다"며 졸속 추진 주장을 일축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인 윤한홍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민주당은 이전 비용이 1조원이 넘는다고 한다'는 지적에 "500억원도 안 되는 이전 사업을 1조원이 든다고 하는데 광우병 시위가 생각나기도 하고, 민주당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국회 국방위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MBC 라디오에 나와 민주당의 방공포대 재배치 주장에 대해 "여기는 기존에 합참과 국방부, 미군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시설, 모든 군사시설이 완비됐다"며 "말도 안 되는 얘기를 아침부터 국민들한테 거짓말을 하시면 정말 혼란이 올 수 있다"고 반박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경기도청의 광교 이전의 경우 4천708억원의 사업비를 들였고 종로구청 이전 1천880억원, 서초구청 이전 1천억원 등 구청 이전 비용보다도 더 적은 비용이 소요된다"며 "여느 구청의 청사 신축 비용에도 미치지 않는 비용으로 가장 고효율을 낼 수 있는 선택지"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