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S생명의전화 10년간 상담 데이터 분석 결과…10년간 자살 위기 상담 8615건, 생명 구조 1808명

송하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8-03 15:29:34
  • -
  • +
  • 인쇄
10년간 한강교량에서 연평균 373.7명, 하루 평균 1명 투신 자살 시도
전화 상담으로 위기상황에서 구조된 비율 95%, 자살 위기자의 든든한 버팀목
▲ 생명보험재단 SOS생명의전화 도입 10년 인포그래픽 [제공/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하 생명보험재단)이 SOS생명의전화 도입 10주년을 맞아, 2011년 7월부터 2021년 6월까지 10년간의 ‘SOS생명의전화’ 운영 상담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SOS생명의전화’는 한강 다리를 찾은 자살 위기자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도록 한강 교량에 설치된 상담 전화기다. 

 

생명보험재단은 2011년부터 현재까지 20개 교량에 총 75대의 ‘SOS생명의전화’를 설치하고, 사회복지법인 한국생명의전화와 함께 365일 24시간 상담 전화 운영, 위기상황 발생 시 119 구조대 및 경찰과 연계해 생명 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다.

소방청 및 서울시소방재난본부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373.7명, 하루 평균 1명이 한강 교량에서 투신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나타나, 한강 교량의 자살 예방을 위한 선제 대응이 지속해서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벼랑 끝에 선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SOS생명의전화 사업을 시작하고 자살 위기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생명보험재단이 2011년 7월부터 2021년 6월까지 10년간의 SOS생명의전화 상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0년간 자살 위기 상담은 8615건 이뤄졌고 그 중 교량 위 자살 위기자 1808명의 생명을 구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 시도 구조율은 운영 초기 2011년 51.5%에서 2013년 95% 이상으로 높이며, 생명보험재단의 SOS생명의전화는 한강 다리를 찾는 자살 위기자들의 라이프 가드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고 있다.

SOS생명의전화 이용자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이 4893명(56.7%)으로 여성 3135명(36.3%)에 비해 약 1.5배 많았으며, 연령대별로는 20대 2811명(32.6%), 10대 2545명(29.5%), 30대 530명(6.1%)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와 10대의 이용자가 60%이었고, 10대 이용자 중 17~19세에 해당하는 고등학생 비율이 84.7%로 절대다수를 차지했다.

상담 유형을 분석해보면 이성 교제, 친구 관계, 직장 및 사회 적응 등 대인관계가 2278건(21%)으로 가장 많았으며, 진로 및 학업 문제가 2086건(19%)으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장기화한 코로나19로 무력감·고독·외로움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아져 인생 관련 위기 상담도 1665건(15%)으로 3위를 차지했다.

SOS생명의전화가 설치된 20개의 한강 교량 중 위기 상담 전화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마포대교가 총 5385건(62.5%)으로 가장 높았으며, 뒤이어 한강대교 664건(7.7%), 양화대교 414건(4.8%)으로 집계됐다.

SOS생명의전화를 가장 많이 찾는 시간대는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4419건(51.2%)이었으며, 동이 트는 아침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1369건(15.8%)으로 극명한 대비를 보였다.

한국생명의전화 하상훈 원장은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심리적·경제적 고통을 겪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으며, 거리두기로 인한 느슨해진 사회적 관계망은 자살률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 SOS생명의전화가 더 많은 분의 극단적 선택을 막을 수 있도록 생명보험재단과 더욱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은 “생명보험재단은 자살 예방과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한 지원사업으로 10년간 SOS생명의전화를 운영하며 자살 위기자에게 상담과 구조 연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생명보험재단은 앞으로도 위기상황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자살 예방을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