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내는 사람 작년보다 20% 늘어 50만명 육박…세액 2배 증가해 3조원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3 15:07:10
  • -
  • +
  • 인쇄
올해 서울의 종부세 고지 인원은 48만명, 세액은 2조8천억원
▲ 사진=올해 집값 상승과 종부세율 인상 등의 영향으로 종부세 크게 증가 [제공/연합뉴스]

 

국세청이 23일 공개한 '2021년 주택분 종부세 시도별 고지 현황'에 따르면, 올해 서울의 종부세 고지 인원은 48만명, 세액은 2조8천억원이었다.

작년(39만3천명·1조2천억원)과 비교하면 서울에서만 고지 인원이 22.1%, 고지 세액이 134.0% 각각 증가했다.

배수로 보면 고지 인원은 1.2배, 세액은 2.3배로 늘었다.

전국에서 고지 인원과 세액이 가장 많은 것은 서울이었지만, 다른 시도에서도 작년보다 종부세 고지 인원과 세액이 급증했다.

서울 다음으로 고지 인원과 세액이 많은 경기는 올해 23만8천명이 1조2천억원의 종부세를 부과받았다.

작년과 비교하면 인원은 1.6배, 세액은 4.5배로 늘었다.

서울 개인소유주택이 264만316호(2020년 기준)인 것을 고려하면, 서울에 집이 있는 사람 7명 중 1명꼴로 올해 종부세를 내야 하는 셈이다.
 

▲ 주택분 종부세 시도별 고지 현황 [제공/국세청]
17개 시도 중 종부세 고지 인원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곳은 세종이다.

세종의 종부세 고지 인원은 지난해 4천명에서 올해 1만1천명으로 늘었다. 지난해의 2.8배 수준으로 증가한 것이다.

전북은 2.3배로, 충남·전남·부산·울산·경남은 2배로 각각 증가했다.

고지 세액 증가 폭이 가장 컸던 곳은 충북이다. 지난해 80억원이었던 충북의 고지 세액은 올해 707억원으로 증가했다. 1년 만에 종부세 고지 세액이 8.8배로 뛴 것이다.

광주(7.5배), 전남(7.3배), 울산(6.2배)도 세액 증가 폭이 컸다.

한편, 올해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뿐 아니라 전국적인 집값 상승 현상으로 종부세 부담이 지난해보다 일부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종부세 고지 인원과 세액은 전국 고지 인원(94만7천명)의 50.7%, 전국 고지 세액(5조7천억원)의 48.9%에 해당한다.

지난해에는 전국 종부세 고지 인원과 세액에서 서울이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58.9%와 65.4%였는데 이보다는 줄었다.

수도권의 올해 종부세 고지 인원은 74만1천명으로 전체의 78.2%, 고지 세액은 4조1천억원으로 전체의 71.7%를 각각 차지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