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땅투기 의혹 국회의원 전원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與 "야당 300명 국회의원 전수조사 수용한 것 환영"

김용한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6 13:54:40
  • -
  • +
  • 인쇄
-국민의힘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와 함께 특검과 국정조사" 까지 요구
-민주당 "이를 즉각 수용하고 전수조사도 바로 진행하겠다" 화답

▲사진=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LH직원들의 개발지역 땅투기 의혹으로 전국이 벌집을 쑤셔놓은 듯한 가운데 여야 국회의원들을 비롯한 직계존비속으로 까지 확대해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와 함께 특검과 국정조사로 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6일 오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에서 강력히 주장하 던 국회의원 전수 조사와 국정조사를 받아 들이고 이에 더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함께 여당에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측은 이를 즉각 수용하고 전수조사도 바로 진행하겠다고 화답하면서 논의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부터 민주당 의원들까지 문재인 정권 인사 중 영농인을 자처하는 분들이 급증하면서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면서 "이번 3월 회기 중에 LH 특검 법안이 본회의에서 즉시 처리되도록 민주당은 즉각 협조하라"고 했다. 그동안 국민의힘측이 미온적 이라는 비판 속에 민주당의 특검 제안을 받아들인 것이다.

 

그동안 국민의힘은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대해서는 자당 의원 102명 전원이 동의한 것처럼 민주당도 서둘러 전원 동의 의사를 내라고 민주당을 압박 하기도 했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우리의 청와대 전수조사 요구를 고의로 누락하지 말라. 국회의원 전원과 직계존비속, 청와대 전수조사도 거듭 요구한다"고 말 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또 국정조사 요구서를 이날 제출키로 했다. 제출될 국정조사 요구서에는 제3기 신도시 토지거래자 전원을 대상으로 한다. 

 

이와 관련해 주 원내대표는 "항간에는 이번 3기 신도시 LH투기 파문과 관련해 공급의 명분과 개발이익의 극대화를 노리는 거대세력이 전국의 부동산값을 천정부지로 끌어올렸다는 의혹까지 국민들 사이에 번지고 있다"면서 "4월7일 선거일까지 어떻게든 시간 끌고 상황을 모면하려 잔꾀 부리고 꼼수 부리지 말라"며 여당에 대해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이에 민주당 측은 야당이 300명 국회의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수용한 것을 환영한다며 즉각 추진하자고 화답했다. 특검에 대해선 여야가 최대한 빨리 협의해 본회의에 의결하자고 답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