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경제동맹 강화…백신 글로벌 포괄적 파트너십 구축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2 13:34:47
  • -
  • +
  • 인쇄
바이든, 한국의 첨단기업 간 협력 언급하며 백신 생산량 증가에 기대
양국의 강점 결합 백신 생산 능력 확대해 코로나19 종식 앞당긴다는 구상
▲ 사진=21일 문 대통령, 바이든 미 대통령과 확대회담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첫 정상회담 직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선진 기술과 한국의 생산 역량을 결합한 한미 백신 글로벌 포괄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양국의 강점을 결합해 백신 생산 능력을 확대해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긴다는 구상이다. 한국은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 세계 2위지만, 백신 수급에 애로를 겪어온 게 사실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주요 백신 생산업체와 한국의 첨단기업 간 협력을 직접 언급하며 백신 생산량 증가에 대한 기대도 밝혔다. 미국은 백신 기술과 원부자재 공급능력을 갖추고 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군 55만명 백신 접종'이라는 깜짝 선물을 내놓기도 했다.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 백신 추가 확보 가능성이 꾸준히 거론된 만큼 '55만명 분'은 기대에 못미친다는 일각의 지적도 있다. 그동안 언급됐던 백신 스와프가 두 정상의 합의에 담기지 못한 점도 이를 부추긴다.

다만 22일 워싱턴DC에서 한미 보건장관 회담이 예정돼있어 추가 백신 협력 방안이 발표될 가능성이 남아있다.

 

▲ 사진=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한미정상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 [제공/연합뉴스]

정상회담 직전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서 삼성전자,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SK하이닉스가 총 394억 달러(약 44조원)에 달하는 대미 투자계획을 발표한 것도 회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회견장에서 이들 기업인을 불러 일으켜 세우며 "땡큐, 땡큐, 땡큐"라고 각별한 감사를 표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