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코로나19 이후 회사 자부심 낮아져'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8 11:40:22
  • -
  • +
  • 인쇄
코로나19 발 고용불안, 회사 자부심에 영향 미쳐
중소기업(70.0%)이 대기업(36.9%) 두 배
▲ 직장인 121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회사생활' 설문조사 [제공/벼룩시장]

 

코로나19의 장기화가 직장인들의 회사생활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이 직장인 121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회사생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57.5%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회사에 대한 자부심 변화’에 대해 질문한 결과, ‘자부심이 낮아졌다’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재직자들의 경우 ‘자부심이 낮아졌다’란 응답이 각각 70.0%와 63.6%로 높게 나타난 반면, 대기업과 공기업 재직자들은 ‘자부심이 높아졌다’란 응답이 63.1%와 76.4%로 중소, 중견기업에 비해 더 높게 나타났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회사에 대한 자부심이 낮아진 가장 큰 이유는 ‘무급휴가, 임금 삭감 등 고용불안이 느껴져서(31.5%)’였다. 

 

이어 △매출 하락 등 전망이 좋지 않아서(28.9%) △직원의 안전보다 회사의 이익을 중시하는 것 같아서(16.3%) 등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재택근무 미시행 등 직원의 요구를 무시해서(9.7%) △회사 차원의 위기대응 매뉴얼이 없어서(9.2%) 순으로 이어졌으며, △회사의 지원없이 개별 대응만 강조해서(4.3%)라는 답변도 있었다.

회사에 대한 자부심이 높아졌다는 가장 큰 이유로는 ‘고용불안없이 다닐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워서(40.3%)’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재택근무, 유연근무제 등 직원을 위한 제도를 적극 시행해서(20.3%) △위기 상황에도 흔들림 없는 건실한 회사라서(18.0%) △회사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방역조치를 성실하게 해줘서(13.6%) 순으로 이어졌으며, △마스크, 손 소독제 지급 등 직원을 세심하게 챙겨서(5.0%) △진심으로 직원을 아끼는 회사인 것 같아서(2.7%) 등의 답변도 있었다.

한편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3.0%가 현재 이직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의향은 기업 규모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재직자의 경우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는 답변이 65.7%와 57.8%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대기업과 공기업 재직자 중 이직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응답은 66.2%와 76.4%로 중소, 중견기업보다 더 많았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고민하는 가장 큰 이유는 ‘돈’이었다. 이직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이들 중 가장 큰 이유로는 ‘불만족스러운 연봉(28.9%)’을 꼽았다. 

 

△비전 없는 회사(19.1%) △불만족스러운 복리후생, 근무환경(16.8%) △개인 성장의 어려움(15.1%)이 2, 3, 4위를 각각 차지했다. 

 

△커리어 관리의 필요성(8.9%) △잦은 야근 등 업무 스트레스(5.0%) △스카우트 제의(3.0%) 순으로 이어졌으며, △먼 출퇴근 거리(2.5%) △상사, 동료와의 불화(0.9%) 때문에 이직을 고민한다는 응답자도 있었다.

이직 생각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들의 경우 코로나19 등으로 이직하기 좋은 시점이 아닌 것 같아서(36.1%)를 1순위로 꼽아 코로나19가 완화될 경우 이직 의향이 있음을 간접적으로 나타냈다. 

 

이어 △지금 회사에 만족해서(35.4%) △어느 회사든 비슷할 것 같아서(24.2%) 등의 답변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입사 또는 이직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3.2%) △이직을 준비할 시간이 없어서(1.1%) 등의 답변도 있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