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중고차 시세 "K3, 페이스리프트 영향으로 6% 하락"

송하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9 11:32:44
  • -
  • +
  • 인쇄
최근 N모델이 공개된 아반떼는 3.3% 상승
▲ ▲사진=2021년 6월 중고차 시세 분석 [제공/헤이딜러]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6월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9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공개한 6월 중고차 시세 자료를 살펴보면 2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출시된 K3가 6.1% 떨어지며 시세가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반면 최근 N모델이 공개된 아반떼는 3.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세 하락 폭이 컸던 모델은 더 뉴 K3로 6.1%가 떨어졌고, 이어서 아우디 A6(C7)가 4.3%, 올 뉴 K7가 1.4% 하락했다.

반대로 시세가 가장 높이 상승한 모델은 아반떼 AD로 3.3%, 싼타페 더 프라임이 2.1%, QM6이 2.1% 올랐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형 모델 기준, 2021년 5월 한 달간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주행거리 10만km 미만 차량을 분석한 결과다.

헤이딜러는 일반적으로 페이스리프트는 중고차 시세에 악재라며 페이스리프트 출시 예정인 스포티지·K9도 하반기 시세 하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