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대변인 논평 "'아랫물을 청소하려면 윗물부터 정화' … 청와대도 새겨듣길 권한다"

김용한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2 10:50:05
  • -
  • +
  • 인쇄
-대통령 처남 "'그린벨트 매입, LH 보상금으로 47억원의 차익 얻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의 말씀에 박수를 보낸다"며 "청와대도 새겨듣길 권한다"
▲사진=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      [제공/연합뉴스]
 LH 직원들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한 곳이 대부분 농지로 알려지면서 일면서 농민들이 농사를 짓는 사람만이 농지를 소유할 수 있는 원칙이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감독을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 예정지인 농지의 형질변경 절차 완료 소식에 12일 야당인 국민의당이 원상복귀 할 것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날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할 목적으로 매입한 경남 양산시 농지에 대한 형질변경 절차가 완료됐다는 보도가 나온 것과 관련, "형질변경까지 했다는 농지는 원상 복구해 농민들께 돌려줘야 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아랫물을 청소하려면 윗물부터 정화해야 한다'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의 말씀에 박수를 보낸다"며 "청와대도 새겨듣길 권한다"고 했다.

▲사진=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 소속 농민들이 지난8일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정문 앞에서 `농지투기`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배 대변인은 "엊그제 농민단체들은 청와대 앞에서 '농지법은 영농계획서만 제출하면 누구나 농지를 소유할 수 있도록 예외 규정을 뒀다'고 절규했다"며 "이 분들을 무시하지 않는다면 청와대는 사저 설립 계획을 즉각 변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청와대는 '그린벨트를 매입, LH 보상금으로 47억원의 차익을 얻었다'고 보도된 대통령 처남의 차익을 환수하라는 국민의 목소리도 가벼이 듣지 말라"며 "이 문제들을 해결하지 않으면 'BH(청와대)도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다르지 않다'는 소문은 굳어질 것"이라고 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대통령 특별감찰관을 왜 4년 내내 임명 안 했는지 이제 감이 온다"며 꼬집기도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