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고리' 파나마 남쪽 근해 규모 6.9 강진 발생…일본은?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2 08:31:02
  • -
  • +
  • 인쇄

▲사진=파나마 남쪽 172Km 바다에서 21일(현지시간) 오후 4시15분 규모 6.9 강진 발생   [출처/구글지도]
 파나마 남쪽 172Km지점의 바다에서 21일(현지시간) 오후 4시15분께 규모 6.9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가 밝혔다.

 

EMSC에 따르면 진앙은 파나마의 인구 1천300명 마을 푼타 데 브리카에서 57㎞, 코스타리카의 인구 33만5천명 도시 산호세에서 298㎞ 떨어진 곳이며 진원의 깊이는 2㎞이다.


한편 일본 지진청은 사이트의 지진정보에는 올림픽을 하루 앞 둔 가운데 원전사고로 잘 알려진 후쿠시마현 연안에서 22일 새벽2시 20분께 진도3.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공개했다.
▲사진= 일본 지진청의 후쿠시마현의 지진 정보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