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민생 부담 더는 것이 새 정부의 최우선 과제…대책 조속히 마련할 계획"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6 09:16:42
  • -
  • +
  • 인쇄
운송·물류업계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경유 유가 연동 보조금 확대
▲ 사진=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15일 경제관계장관 간담회 [제공/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밀가루와 경유 가격 상승 등에 따른 민생 부담을 더는 것이 새 정부 경제팀의 최우선 당면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운송·물류업계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경유 유가 연동 보조금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 후 첫 경제장관 상견례 겸 간담회를 열고 "관계부처 논의를 통해 민생 안정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회의에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이정식 고용노동부·원희룡 국토교통부·조승환 해양수산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참석해 물가 안정 등 민생 현안을 논의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주요국 통화정책 긴축 전환,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 등 대내외 위험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등 우리 경제는 매우 엄중하고 위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최근 큰 어려움을 겪고 계신 국민의 민생 부담을 덜어드리는 것이야말로 새 정부 경제팀의 최우선 당면과제"라면서 "밀가루 가격 안정, 경유 가격 부담 완화 등을 포함한 물가 및 민생 안정을 위한 효과적인 정책과제 발굴에 모두 함께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경유가격 오름세에 대응해 운송·물류업계 부담을 완화하고자 유가 연동 보조금 지급 기준가격(L당 1천850원)을 인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한시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경유 유가연동보조금은 경유 가격이 L당 1천850원 이상으로 상승할 경우 기준가격 대비 초과분의 50%를 정부가 부담하는 방식이다. 

 

기준가격을 낮추면 보조금이 확대되는 효과가 생긴다.

정부는 구체적인 인하방안에 대한 관계부처 실무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관련 고시개정 등 행정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추 부총리는 "최근 물가 상승은 주로 대외 여건에 기인하고 있으므로 대외 리스크 관리에도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실물경제와 금융·외환시장 등 경제 상황 전반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선제적 대응조치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또 "소상공인 피해 지원 등 민생과 직결되는 2차 추경안이 5월 국회에서 조속히 확정될 수 있도록 국회 심의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국회 통과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도 철저히 해달라"고 관련 부처 장관들에게 당부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