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자야구 국가대표 황세원, 라오스 여자 국가대표 야구단 코치로 파견

서태영 / 기사승인 : 2019-03-18 10:14:49
  • -
  • +
  • 인쇄
전 여자야구 국가대표 황세원, 라오스 여자 국가대표 야구단 코치로 파견

1.jpg
▲사진=황세원 18일 라오스 여자야구 국가대표 코치직 수락 [제공/헐크파운데이션]


[데일리매거진=서태영 기자]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이 이끄는 헐크파운데이션은 18일 "전 여자야구 국가대표 외야수 황세원을 이번 달 29일 라오스 여자 국가대표 야구단 코치로 파견한다"고 밝혔다.


이만수 전 감독은 "현재 라오스 여자 야구팀의 전력이 급성장하고 있다. 곧 세계대회에도 나갈 예정이다"라며 "현재 박상수 감독이 여자 야구팀을 혼자 지도하고 있는데 세계대회 출전을 위해 더 세부적이고 효율적인 훈련을 위해 황세원 선수를 코치로 파견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황세원 코치를 오래 지켜봐 왔다. 지도자 경험이 없는 선수이지만, 라오스에서 당차게 잘 해낼 것이라 믿는다. 대한민국 최초의 라오스 여자야구 지도자로 기록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황세원은 현재 양구 블랙펄스 여자 야구팀에서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국제 경기 경험도 쌓았다.


황세원은 "처음 이만수 감독님의 제안을 받고 선뜻 수락하지 못했다. 낯선 땅 라오스라는 나라에서 야구를 가르친다는 상상을 꿈에도 해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라며 "하지만 라오스 선수들의 기사와 사진, 영상 등을 보며 '내가 처음 야구를 시작했을 때의 열정'을 떠올렸다. 지금은 라오스 선수들을 만날 생각에 설렌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