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건물 32.7%, 소방서 43.8% 내진성능 미확보…주요 기관에서 허점 발생

이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2 22:42:03
  • -
  • +
  • 인쇄
서범수 의원, "소방관서 등 안전관련 시설이나 노후화된 시설부터 내진보강이 될 수 있도록 우선순위를 정할 필요 있어"
▲ 사진=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울산 울주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울산 울주군)은 행정안전부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재난 발생 시 즉각 대응해야 할 지방자치단체·소방서 건물에서 내진성능 확보율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제출한 ‘공공시설물 내진성능 확보 현황’자료에 따르면 지진 등 재난 발생 시 현장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하는 지방자치단체의 본청 건물 총 245개 중 80개(32.7%)가 내진성능을 확보하지 못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17개 광역시도 건물 중 인천광역시청과 충북도청 본청 건물이 내진성능을 확보하지 못하였다.

228개 시군구 중에는 내진성능을 확보하지 못한 시군구 청사는 총 78개로 서울의 강남구, 종로구, 중구, 부산의 부산중구, 동래구, 인천의 중구, 미추홀구, 경기도 과천시, 김포시, 안산시, 파주시 등이 포함되었다.
 

▲ 사진=228개 시·군·구 내진성능 현황 [제공/서범수 의원실]


반면 울산광역시, 제주도, 세종시 등은 광역시 본청 건물 및 기초단체 건물 통틀어 모두 내진성능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재난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주도적으로 수행해야 하는 소방관서의 경우 전체 1,550개 건물 중 679개(43.8%)가 내진성능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 소방관서 건물 내진성능 현황 [제공/서범수 의원실]

서범수 의원은 “지진 발생 시 신속한 복구와 대응을 해야 할 행정관청과 소방관서의 내진성능 확보가 미흡한 것은 문제”라며 “그 어느 때보다 재난안전이 강조되고 있는 최근의 추세를 볼 때, 정부차원에서 대책마련이 필요하며, 행정안전부는 소방관서 등 안전관련 시설이나 노후화된 시설부터 내진보강이 될 수 있도록 우선순위를 정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