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정부의 아파트 배송 협의체 구성 제안에 파업 유보

송하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0 17:09:26
  • -
  • +
  • 인쇄
정부가 제안한 협의체 명칭 '지상 공원화 아파트 배송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체'(가칭)
▲ 사진=택배노조, 총파업 찬반투표 결과발표 [제공/연합뉴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조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는 담당자 개인의 의견이 아니라 정부의 공식 제안을 통해 사태를 해결하자는 취지임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협의체에서 근본적인 논의가 진행되는 동안 파업을 일시적으로 유보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제안한 협의체 명칭은 '지상 공원화 아파트 배송문제 해결을 위한 협의체'(가칭)로, 참여 주체는 국토교통부·고용노동부 등 정부와 택배사, 택배노조 등이다.

택배노조는 "정부는 택배사를 대표하는 통합물류협회만 참석하는 것으로 검토했으나 통합물류협회가 각 택배사에 대한 영향력이 없다는 것이 확인된 조건에서 CJ대한통운을 비롯한 각 택배사의 참여를 독려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번 주 내로 공식적인 첫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으며, 협의체에서 논의할 의제는 첫 회의에서 확정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택배노조는 협의체에 이해당사자인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가 포함되지 않은 데 대해 "여전히 '지상출입 금지'를 추진하는 상황에서 정부와 택배사가 요금 추가 부과 등 다른 대안을 모색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이들은 "협의체가 사회적 관심을 일시적으로 우회하기 위한 수단으로 운영되거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하는 상황이 되면 그 즉시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