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인수전…롯데그룹과 '신세계·네이버 동맹'의 2파전으로 압축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7 16:47:55
  • -
  • +
  • 인쇄
본입찰에는 롯데쇼핑과 신세계그룹의 이마트가 인수의향서 제출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SKT·MBK는 본입찰 불참
▲ 사진=매물로 나온 이베이코리아 [제공/연합뉴스]

 

7일 정오에 마감된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위한 본입찰에는 롯데쇼핑과 신세계그룹의 이마트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이중 이마트는 네이버와 손잡고 본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업체가 써낸 인수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SK텔레콤과 MBK파트너스는 본입찰에 불참했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를 운영 중인 SK텔레콤은 최대 5조원대로 거론되는 이베이코리아 몸값이 비싸고 인수했을 때 시너지가 마땅치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은 전략적으로 경쟁사 구조를 살피는 차원에서 예비입찰에 참여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MBK 파트너스 관계자는 "본입찰에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이베이코리아에 계속 관심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G마켓과 옥션, G9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 유일하게 안정적으로 흑자를 내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이베이코리아의 매출은 지난해 물품을 판매할 때 발생하는 수수료 기준으로 1조3천억원, 영업이익은 85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는 미국 이베이 본사가 올해 2월 발표한 실적 자료를 토대로 역산해 추정한 수치로, 이베이코리아는 16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집계한 2020년 국내 온라인 쇼핑 거래액 161조원을 기준으로 하면 이베이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은 12% 정도로 추정된다.

네이버는 18%, 쿠팡은 13%로 추정되는 만큼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는 업체는 바로 국내 이머커스 업계의 '빅3'가 될 수 있다.

롯데쇼핑이 운영하는 롯데온과 이마트의 온라인 플랫폼 SSG닷컴의 시장 점유율은 각각 5%, 3% 선으로 추산된다.

롯데쇼핑과 이마트 중에서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는 곳은 시장점유율을 쿠팡 이상으로 높이며 국내 이커머스 판도를 바꿔놓을 기회를 잡게 된다.

특히 이마트·네이버 동맹이 인수에 성공하면 시장 점유율에서 쿠팡을 압도할 수 있게 된다.

신세계그룹과 네이버는 지난 3월 2천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며 전방위적 협력 강화 방침을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M&A 시장에서 협력했다.

그러나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수조원이 들고 인수 후에도 추가 투자가 필요한 것이 변수다.

온라인 시장의 경쟁 격화 속에서 이베이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이 하락세라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인수 후 재무 상태가 악화하는 '승자의 저주'에 빠질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본입찰 마감에 따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