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올해 초과 세수는 연간 개념 따져 추계한 것…과소나 과다 추계는 없다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3 16:05:09
  • -
  • +
  • 인쇄
지난 1~5월 (국세수입) 43조6천억원이 더 들어온 것은 올해 세수 대비
더 들어온 게 아니라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더 들어온 것
▲ 사진=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13일 기획재정위 전체회의 [제공/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세입 전망을 올릴 여지가 없느냐고 묻자 "올해 초과 세수 31조5천억원은 연간 개념으로 따져서 추계한 것"이라며 "과소나 과다 추계는 없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1~5월 (국세수입) 43조6천억원이 더 들어온 것은 올해 세수 대비 더 들어온 게 아니라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더 들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의 질의에도 "많은 국민들이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면서 "작년 1~5월은 세수 진도율이 41%로 극단적으로 세수가 적게 들어온 한 해였고, 올해 세수 진도율은 57%인데 작년 동기 대비로 비교하다 보니 초과 세수가 엄청 큰 걸로 잘못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세수가 예상보다 더 들어오는 게 진짜 초과 세수"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결과적으로 세수 추계가 정확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죄송하단 말씀을 드린다"며 "어떤 말씀을 주셔도 감당해야 할 비난"이라고 덧붙였다.
 

▲ 사진=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13일 기획재정위 전체회의 [제공/연합뉴스]

앞서 정부는 2차 추경을 편성하면서 올해 국세수입을 본예산 대비 31조5천억원 늘어난 314조3천억원으로 추계했다.

홍 부총리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4단계 거리두기가 세수 둔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세수가 예상보다 늘어날 수 있냐"고 묻자, 홍 부총리는 "저희가 볼 때는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 "방역으로 또다른 변수가 생겼다"고 답변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