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심상정 정면 대결] 대장동 개발사업 "돈 받은 자는 범인인데, 설계한 자는 죄인"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5:41:43
  • -
  • +
  • 인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20일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대장동 개발사업을 두고 국민의 70%가 지사님의 책임론을 말하고 있다"며 포문을 열었다.

심 후보는 "대장동 개발이익이 시민단체의 추정에 따르면 아파트 분양사업을 포함하면 1조8천억원 수준이라고 한다"고 설명한 뒤 이 후보를 향해 "사업계획제안서를 살펴보니 아파트 분양사업을 원칙으로 제안했는데, 왜 택지사업으로만 제한했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위탁된 사무여서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심 후보는 "산업은행과 하나은행 컨소시엄 등에서 내놓은 자료에는 아파트 사업 전망을 아주 밝게 보고 있다"며 "제 생각에는 성남시의 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수익 환수 대상을 택지사업으로 한정한 것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아파트 분양사업까지 포함한 1조8천억원 기준으로 볼 때 이 사업 75~90%의 이익이 민간으로 넘어갔다고 본다"며 "바로 이것이 국민이 분노하는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지사님이 작은 확정 이익에 집착해 '이거라도 얼마냐'라고 하는데 큰 도둑에게 자리는 다 내어주고 '이거라도 어디냐' 하는 식으로 변명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마지막으로 "어떤 시민의 말이다. '돈 받은 자는 범인인데, 설계한 자는 죄인'이다"라고 일갈했다.

이 후보는 "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지만 공익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며 "부패 설계한 것은 투자자 쪽에 물어보시라"고 반박했다.

아파트 분양사업을 포함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직접 만든 그래프를 꺼낸 뒤 "2015년은 미분양이 폭증할 때"라고 설명, "당시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신 듯하다"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어 "심 후보가 '작은 확정 이익'이라고 표현하셨는데 5천500억원 환수액이 작은 확정 이익이라는 데는 동의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