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출생아 수, 2만2천명대로 하락…인구 자연감소 18개월째 이어져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3 15:29:02
  • -
  • +
  • 인쇄
4월 출생아 통계작성 이래 최저, 감소폭은 둔화
코로나19 기저효과에 혼인건수 소폭 상승
▲ 사진=출생아 수 감소로 인구 자연감소가 18개월째 이어져 [제공/연합뉴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4월 출생아 수는 2만2천820명으로 1년 전보다 501명(-2.2%) 줄었다. 4월 기준으로 1981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소치다.

다만 감소폭은 크게 줄어든 모습이다.

4월 기준으로 전년 동월 대비 출생아 감소폭은 2016년(-2천925명)부터 작년(-2천783명)까지 5년 연속 네자릿 수를 기록해왔다.

김수영 통계청 고용동향과장은 "현재로선 감소폭이 줄어든 정확한 원인을 설명할 수 있는 자료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월별 출생아 수가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한 것은 2015년 12월부터 65개월째 이어졌다.

인구 1천명 당 연간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4명이었다.

4월 사망자 수는 2만5천87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411명(1.7%) 증가했다. 고령화 영향으로 사망자 수는 198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4월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인구 1천명당 연간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5.9명이었다.

4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2천267명으로 집계됐다. 1∼4월 누계로는 -9천306명이다.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 이후 18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 전국 월별 자연증가 추이 [제공/통계청]

지난 4월 한 달간 혼인 건수는 1만5천861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92건(1.2%) 늘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해 3월(-191건)부터 13개월 연속 감소하다가 처음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4월 코로나19 영향으로 혼인 건수가 21.8% 급감한 데 따른 기저효과와 신고 일수가 이틀 더 많았던 것이 영향을 줬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4월 이혼 건수는 9천38건으로 1년 전보다 219건(-2.4%) 줄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