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의원, 알트코인 사태 책임…정부·거래소 코인발행사 모두 높아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3 14:10:47
  • -
  • +
  • 인쇄
책임소재 관련 정부와 금융당국 26.8%, 가상자산거래소 23.9%
상장폐지된 가상자산 발행사 20.0%, 투자자 9.1% 순
▲ 사진=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

 

알트코인 상장폐지 사태 관련 조사에서 정부는 물론 거래소, 코인발행사의 책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광재 의원은 3일 블록체인 기반 조사서비스 더폴(THEPOL)에 의뢰한 ‘알트코인 상장폐지 사태’ 관련 설문결과를 밝혔다.

총 3회 중 2회차인 이번 설문에 2만 4,529명이 참여했으며, 7월 1일부터 7월 4일까지 4일에 걸쳐 이뤄졌다. 이광재 의원이 제안한 가상자산 정책 평가도 함께 이루어졌다.

최근 제도가 완비되지 않은 채 법 시행이 예고되면서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가 잇달아 수십 개 코인의 상장폐지를 진행하고, 일부 투자자가 고수익을 노리고 시간차 투기를 시도하면서 혼란이 증폭되고 있다. 시장 참여자들은 정부·금융당국, 가상자산거래소, 가상자산 발행사 모두 책임이 높다고 본 셈이다.

이광재 의원은 “'청년들이 보는 세상은 AI, 블록체인, 6G, 가상세계 등 신기술이 맞물린 새로운 시대다. 그런데 기성세대는 아직 산업화 시대에 머물고 있다”며 “가상자산을 신산업으로 인정하고 시장의 안정성과 투명성을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이 의원은 “이번 조사에서 가상자산 규제 사각지대 해소 필요성에 공감하는 분들이 있음을 확인했다”며 “세계 각국이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만큼 보조를 맞춰 법적·제도적 장치 마련에 힘써야할 것”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