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코엑스서 28GHz 기반 5G 시범 서비스 선보여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5 14:00:46
  • -
  • +
  • 인쇄
5G 활성화 위해 전국 10개 장소에서 진행하는 28GHz 5G 시범 프로젝트
▲ SK텔레콤 로고 [제공/SK텔레콤]

 

SK텔레콤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28GHz 시범 프로젝트 중 하나로, 5일부터 11일까지 삼성동 코엑스 로비 이벤트홀에서 5G 28GHz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6월 28일 과기부와 통신 3사가 5G 활성화를 위해 전국에 10개 장소에서 진행하는 28GHz 5G 시범 프로젝트 중 하나다.

국내·외서 많은 주목을 받는 ‘메타버스’ 관련 미래 서비스도 만나볼 수 있다. SKT는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한 가상 콘퍼런스, 실시간 고화질 생중계 서비스 등 초현실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폭발적 반응을 얻고 있는 VR 기기를 착용 후 ‘크레이지 월드 VR’ 게임도 즐길 수 있다.

SKT는 28GHz 모뎀을 탑재한 ‘AI 방역 로봇’도 전시한다. ‘AI 방역 로봇’은 스스로 돌아다니며 사람의 얼굴을 식별해 체온 측정 및 마스크 착용 여부를 검사한다. 

 

사람들의 밀집도를 분석해 음성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안내하고 손 소독제를 제공하며, 4월 용인 세브란스병원에 적용돼 호평을 받고 있다.

SKT는 이번 전시 기간에 약 1만890평(3만6000㎡)에 달하는 코엑스 전시홀에 28GHz 기반 WiFi 백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시장을 내방하는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WiF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번에 제공하는 WiFi 서비스는 SKT 이용 고객을 포함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SKT는 코엑스를 시작으로 8월에는 잠실 야구장과 제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28GHz 시범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잠실 야구장과 제주 월드컵 경기장에는 스포츠 관람 관련 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인다.

SKT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안전한 시범 프로젝트 진행을 목표로 체험 활동 관련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AI 방역 로봇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철저한 방역 활동을 시행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관람객들이 AI 방역 로봇과 메타버스 등 5G 시대를 대표하는 ICT 기술을 안전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과기부 주도 실증 사업을 통해 28GHz B2B형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5G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