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코로나19 효과 과장 발표 후 강한 역풍…불매 선언 잇따라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8 13:55:04
  • -
  • +
  • 인쇄
▲ 사진=남양유업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 [제공/연합뉴스]

 

남양유업 자사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이후 실험 결과를 과장했다는 비판을 받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고발까지 이어지면서 남양유업은 결국 "소비자의 오해를 불러일으켰다"고 사과했지만, 남양유업 제품 불매를 선언하는 소비자가 잇따르고 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아이를 둔 한 소비자는 "처음 기사를 보고 불가리스를 당장 사러 가야 하나 했는데, 실험 대상이 개랑 원숭이고 발표자는 남양유업 임원이란다. 몇 년 만에 남양유업 제품을 먹어야 하나 고민했었는데 앞으로도 쭉 불매한다"고 적었다.

다른 소비자들 역시 "믿고 거르는 남양유업", "애초에 식품으로 바이러스를 막는다는 게 웃긴 것 같다", "남양유업이니까 가능한 일이라 생각한다. 역시나 불매할 일들만 만들고 있다"고 성토했다.

한 소비자는 "나는 남양유업 제품을 쳐다도 안 본다"며 "요구르트를 살 때도 남양유업 것인지 아닌지부터 보고 제품을 고른다"는 글을 남겼다.

일부 누리꾼은 코로나19 백신 대신 불가리스를 접종하는 합성 이미지를 만들어 공유하며 남양유업의 행태를 꼬집기도 했다.

남양유업은 2013년 이른바 '대리점 갑질 사태'로 촉발된 소비자 불매 운동에 매출이 꾸준히 하락해 국내 우유 업계 2위 자리를 매일유업에 넘겨줬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