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민주노총의 8천명 집회는 허용, 결혼식장 100명 모임은 제한…"신혼부부 분노할 수밖에 없다"(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0 13:53:32
  • -
  • +
  • 인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0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예식장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면 제한 인원을 확대하거나 백신 접종 완료자는 제한 인원에서 제외하는 등 현실에 맞는 방역 지침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한다"면서 "민주노총의 8천명 집회는 허용하면서, 결혼식장의 100명 모임은 안 된다고 하니 신혼부부가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식사가 제공되는 경우 49인, 식사가 제공되지 않는 경우 99인으로 참석 인원이 제한된 결혼식장 관련 방역 대책에 대해 "신혼부부는 결혼식장이 요구한 최소보증인원의 비용 부담을 떠안는다"며 "정부가 행정명령을 내리려면 피해 방지대책도 함께 마련했어야 한다"도 강조했다.

그는 팩스로 받은 실제 민원 문서를 들어 보이면서 "하루에도 여러 차례 같은 내용의 팩스가 들어오고 있다. 예비 부부들의 절박함이 그만큼 크다는 뜻일 것"이라며 "정부는 이제라도 예비 신혼부부의 절규에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에 대한 학부모 일각의 반대 목소리에 대해서는 "소위 혁신학교라고 우기던 '퇴보학교'로 전환하기 위한 전단계라는 것이 학부모의 판단"이라며 "실패한 사업인데도 이념·정치 성향에 매몰된 사업을 이름만 바꿔 추진하는데 어느 부모가 동의하겠나"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