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들 가산금리 더 올려 일부 신용대출 금리 최고 10%에 육박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14:22:48
  • -
  • +
  • 인쇄
카카오뱅크 신용대출 금리는 9.79%로 가장 높아
상장 은행주의 5개 대형은행 가계 일반 신용대출 금리 평균은 3.78%
▲ 사진=카카오뱅크 [제공/연합뉴스]

 

인터넷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시중은행 대비 최고 10%대의 높은 수준에서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IBK투자증권에 따르면 인터넷은행의 가계 대출금리 상승 폭이 지난해 9월부터 확대되더니 그해 12월 기준 대형 은행과 금리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

지난해 12월 상장 은행주의 5개 대형은행 가계 일반 신용대출 금리 평균은 3.78%로 나타났다.

그러나 카카오뱅크 신용대출 금리는 9.79%에 달했고, 케이뱅크는 5.71%로 높았다.

토스뱅크 신용대출 금리도 지난해 11월 기준 5.07%로 대형은행 11월 평균 금리 3.5%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김은갑 연구원은 "최근 은행권 신용대출 금리상승 폭이 예상보다 확대되는 등 은행 수익성 개선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이 중 인터넷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시중은행 대비 크게 높은 수준에서 형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은행의 대출금리 차이는 가산금리 차이에 의한 것"이라며 "인터넷은행이 중신용자 대출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금리가 높아진 부분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대형은행 대비 금리 경쟁력이 약화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