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택배 조합원들, 여의도 포스트타워 점거농성…"사회적 합의 지켜라"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5 13:12:53
  • -
  • +
  • 인쇄
노조 "우정사업본부가 사회적 합의의 최대의 걸림돌"
▲ 사진=14일 오후 전국택배노동조합 소속 우체국택배 노동자들 점거농성 [제공/연합뉴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소속 우체국택배 노동자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포스트타워 1층 로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 공공기관인 우정사업본부가 사회적 합의의 최대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4일 위탁배달원들에 대해 연말까지 개인별 분류를 시행하고, 그전까지는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제시한 연구용역 결과 등을 토대로 산정된 적정 수수료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최근 지금까지 분류 비용을 수수료에 포함해 지급해왔다는 황당한 주장을 하며 갑자기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이어 "택배 노동자들이 매달 받아보는 수수료 지급 명세 그 어디에도 분류 비용 명세는 찾아볼 수 없는데도 본부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우왕좌왕하는 본부 메시지의 배후에 정부와 여당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날 회견이 '불법 집회'에 해당한다며 수차례에 걸쳐 노조에 해산명령을 내렸다. 이에 흥분한 노조원들 몇몇이 경찰을 향해 달려들면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노조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포스트타워 로비 점거 농성을 이어갔다.

 

▲ 사진=14일 오후 전국택배노동조합 소속 우체국택배 노동자들 점거농성 [제공/연합뉴스]

택배노조와 우정사업본부는 분류 인력·집배원 투입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노조 측은 본부가 분류작업을 개별 노동자에게 전가하지 않기로 한 사회적 합의 기구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택배노조 배송 거부에 따른 업무 공백에 집배원을 투입하기로 한 것을 놓고 '노조를 무력화할 목적'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우체국 택배는 정규직 집배원과 비정규직 집배원, 우정본부 우체국물류지원단 소속 위탁택배원 등이 배송하는 체제다.

이 중 위탁택배원은 건당 수수료를 받는 특수고용 노동자로 분류돼 민간 택배기사와 비슷하며, 이들 일부는 택배노조 소속으로 분류작업을 거부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택배노조 우체국택배 조합원들의 주장에 대해 "2020년 3월부터 5월까지 우본은 택배노조에 소포위탁 배달 수수료 개편안을 설명했고 소포위탁 배달 수수료 산정 연구 용역 결과 책자를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이후 택배노조 집행부의 의견을 반영해 수수료 체계를 확정한 뒤 단체협약을 체결했다"며 "연구용역 결과를 설명한 적도 없고 연구용역 보고서도 공유하지 않았다는 택배 노조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