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국민에게 편안한 방식으로 재난지원금 지급 하겠다" (영상)

장형익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2 13:07:39
  • -
  • +
  • 인쇄
이번 주 안으로 최고위원회를 열어 재난지원금에 대한 당론을 결정할 계획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방역상황이 급변함에 따라 2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도 이를 적절히 반영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강화된 방역수칙을 함께 감내하는 국민에게 편안한 방식으로 위로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주 안으로 최고위원회를 열어 재난지원금에 대한 당론을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민주당은 재난지원금 문제를 지난 7일 정책 의원총회에 부쳤으나 매듭짓지 못했고, 최종 결정은 지도부에 위임하기로 했다.

지도부 내에서도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재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받고 있다. 송영길 대표 역시 재난지원금 지급 커트라인을 소득 하위 80%보다는 확대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배경에는 지난 1∼5월 세수가 작년 대비 43조6천억원 증가한 것이 크게 작용했다.

앞서 정부는 2차 추경안을 짜면서 올해 예상되는 31조5천억원의 초과세수를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곳간이 벌써 12조원 넘게 불어난 만큼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대폭 확대할 여력이 생겼다는 것이다.

당 고위 관계자는 "재난지원금은 국민의힘과 합의가 되면 전국민 지급이 될 것이고, 합의가 안 돼도 최소 90%+α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