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패의 女 복서 최현미, 테리 하퍼와 내달15일 英 통합 챔피언戰..."국내 방송사 중계 계획 없어"

송하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4-30 12:32:40
  • -
  • +
  • 인쇄
- 영국 맨처스터 원정에서 승전보 울릴 수 있을지 관심
- 英 출신 WBC 슈퍼 페더급 챔피언 테리 하퍼(12전 11승 1무 6KO)

▲사진=WBA 여자 슈퍼페더급 챔피언 최현미 선수가 내달 15일 영국 맨체스터에서 WBC 슈퍼페더급 챔피언 테리 하퍼와 통합 챔피언 경기를 가진다.  [출처/SKY스포츠]
 북한이탈주민 출신인 최현미 WBA 여자 페더급 챔피언이 내달 15일 영국의 맨체스터에서 WBA-WBC(세계복싱협의회) 슈퍼페더급 통합 챔피언 타이틀에 도전한다. 문제는 국내 방송사의 관심 밖에 있어 세계가 관심을 가지는 이번 경기를 국내의 중계를 하지 않는 다는게 아쉽다는게 아쉽다는게 관계자들의 목소리다.   

 

내달 15일 열리는 WBA(세계복싱협회) 여자 슈퍼페더급 챔피언 최현미(19전 18승 1무 4KO) 선수가 영국 맨체스터에서 WBA-WBC(세계복싱협의회) 슈퍼페더급 통합 챔피언타이틀에 도전하는 상대는 영국 출신 WBC 슈퍼 페더급 챔피언 테리 하퍼(12전 11승 1무 6KO)다.

 

최 선수는 만 18세였던 2008년 10월 WBA 여자 페더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승리한 이후 현재까지 무려 13년째 챔피언 자리를 유지 중이다. 프로 경력 내내 국내에서 시합을 가져왔던 최 선수가 영국 맨처스터 원정에서 승전보를 울릴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북한이탈주민 출신인 챔피언 최현미는 선수층이 얇고 시장 규모가 작은 여자 프로 복싱에서 방어전을 치루기 위해 방송에 출연해 홍보하는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

▲사진=WBA 여자 슈퍼페더급 챔피언 최현미 선수가 내달 15일 영국 맨체스터에서 WBC 슈퍼페더급 챔피언 테리 하퍼와 통합 챔피언 경기를 가진다.  [출처/SKY스포츠]

 이와 관련해 28일 태영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현미 선수의 소식을 전하며 최현미 선수가 "북한에서 선수로 발전해 국제무대에서 인공기를 날리면 '체육영웅'으로서의 대우를 받을 수도 있었다"며 "그러나 지금 최현미와 그의 아버지는 저들이 목숨 걸고 선택한 태극기와 대한민국을 위해 우리나라의 복싱 역사를 새롭게 쓰겠다고 한다"고 홍보했다.

 

이어 태 의원은 불과 몇 년전 열린 남자 프로복싱 매니 파퀴아오와 플로이드 메이웨더의 경기에는 전 세계의 방송국이 엄청난 중계료를 들어 방송했던 것을 예를 들며 언론에 주목조차 받지 못하는 최현미 선수의 현실을 지적하고 국민들의 관심을 촉구했다.

 

파퀴아오와 메이웨더의 2018년 대결은 '세기의 대결'로 불렀다. 북·남미, 유럽 선수가 지배하던 남자 프로복싱에서 8체급을 석권한 필리핀의 복싱영웅 '매니 파퀴아오'와 경기 중에 얼굴에 주먹을 허용하지 않아 붙은 별명인 '프리티 페이스(Pretty Face)'로 유명한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의 경기는 대전료는 2억 5000만 달러에 달했다.

 

최현미 선수의 아버지 최영춘 씨는 상대인 영국 선수를 분석하다 메트로신문과의 통화를 가졌다. 최 씨는 "지금 최현미 선수는 2월 달에 미국으로 건너가 훈련을 하고 있고 이제 곧 영국으로 건너갈 예정"이라며 "현미랑 연락을 자주하는 편이고 저도 6일 날 영국으로 들어간다"고 말했다.

 

아버지 최 씨는 이어 "시합이란 거 해봐야 아는 거고 열심히 운동하고 있으니까 잘 될겁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경기는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글로벌 스포츠 중계 업체 DAZN에서 중계될 예정이다. 최현미 선수 아버지 측에 따르면 아직 국내 중계 소식은 없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