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농심에 이어 삼양식품, 팔도 라면 가격 줄줄이 인상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3 12:30:42
  • -
  • +
  • 인쇄
삼양식품과 팔도 모두 인상 이유로 제조 원가 상승 부담
▲ 사진=삼양식품, 팔도 라면 가격 줄줄이 인상 ⓒ데일리매거진

 

삼양식품은 내달 1일부터 삼양라면과 불닭볶음면 등 13개 라면 제품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평균 6.9% 인상한다고 13일 밝혔다.

삼양라면은 810원에서 860원으로, 불닭볶음면은 1천50원에서 1천150원으로 오른다. 짜짜로니, 맛있는라면 등은 50원, 까르보불닭볶음면 등은 100원 오른다.

삼양식품의 라면 가격 인상은 2017년 5월 이후 4년 4개월 만이다.

팔도도 다음 달 1일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7.8% 인상한다.

인상 폭은 비빔면 10.9%, 왕뚜껑 8.6%, 도시락 6.1%, 일품 해물라면 6.3%다.

삼양식품과 팔도 모두 인상 이유로 제조 원가 상승 부담을 들었다.

삼양식품은 "라면이 대표적인 서민 식품인 만큼 생산 효율화 등을 통해 원가 상승 부담을 감내하고자 했지만 지속되는 인건비, 물류비 등의 제반 비용 상승과 팜유, 밀가루, 수프 등 원재료비 상승 압박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오뚜기는 이달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올렸다. 대표 제품인 진라면은 12.6%, 스낵면은 11.6%, 육개장(용기면)은 8.7% 인상됐다.

농심은 오는 16일부터 신라면 등 라면 전 제품의 가격을 평균 6.8% 올린다. 인상률은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다.

라면값 인상은 오뚜기는 13년 4개월, 농심은 4년 8개월 만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