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김부겸 총리 만나 4만6천 개의 일자리 만들기로 약속

이승협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1:33:56
  • -
  • +
  • 인쇄
경기도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간담회 하고 '청년희망ON' 맺어
▲ 사진=김부겸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청년희망ON에 참석 [제공/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와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은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간담회를 하고 이 같은 내용의 '청년희망ON' 협약을 맺었다.

현대차그룹은 먼저 향후 3년간 3만 명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미래사업인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 신사업 분야에서 신규인력을 대거 채용하기로 했다.

나머지 1만6천 개의 일자리는 인재육성과 창업지원을 통해 마련된다.

'H-Experience' 등 그룹사 인턴십(3천400명), 연구장학생, 특성화고등학교 MOU 등을 통한 산학협력(5천600명), 이공계 대학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미래기술 직무교육(6천명) 등 인재육성 프로그램으로 1만5천 명이 혜택을 받게 된다.

아울러 스타트업을 육성·투자하는 '제로원' 프로그램과 사회적 기업을 발굴·육성하는 'H-온드림' 프로그램으로 1천 명이 창업을 지원받는다.

현대차그룹은 우수한 청년 인재를 적극적으로 채용하고 육성해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제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간담회에서 "참여해 주신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해 주신 현대차그룹에 각별히 감사하다"고 말하며 "고(故) 정주영 선대 회장의 '현대' 정신을 정몽구 명예회장이 재단을 통한 사회공헌으로, 정의선 회장이 '미래와 나눔'으로 더 발전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