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취업자, 18개월 연속 감소…'쉬었음' 인구 증가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3 10:33:13
  • -
  • +
  • 인쇄
30대 취업자는 520만명으로 1년 전보다 8만8천명 감소
▲ 사진=서울남부고용센터를 찾은 시민, 아르바이트 포털 사이트 검색 [제공/연합뉴스]

 

통계청 8월 고용동향과 국가통계포털(KOSIS)에 23일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30대 취업자는 520만명으로 1년 전보다 8만8천명 감소했다.

이로써 30대 취업자는 지난 2020년 3월(-10만8천명)부터 지난달까지 18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이어갔다.

특히 지난달에는 15세부터 70세 이상에 이르는 전 연령대 가운데 30대에서 유일하게 취업자가 줄었다.
 

반면 지난달 비경제활동인구 중 30대 '쉬었음' 인구는 31만8천명으로 1만9천명 늘면서 역시 2020년 3월(+3만2천명)부터 18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 30대 취업자 수 감소 추이 [제공/연합뉴스]

코로나19 1차 대유행이 시작된 작년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줄곧 30대 취업자는 줄고 '쉬었음' 인구는 늘어난 셈이다.

이에 따라 30대 '쉬었음' 인구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3년 이래 동월 기준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30대 인구 대비 '쉬었음' 인구 비율도 지난해 4.2%에서 올해 4.6%로 0.4%포인트 상승했다.

30대 인구 자체가 줄면서 취업자 수가 자연 감소하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와 동시에 노동 환경이 악화하면서 한창 일할 나이인 30대가 시장 밖으로 내몰리고 있다는 것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30대 취업 비중이 높은 제조업이나 도소매업이 다소 안 좋은 모습을 보이다 보니 30대 비경제활동 인구에서 '쉬었음' 활동 상태가 나타나는 듯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인구 감소 때문에 취업자 수가 줄어드는 가운데에도 30대 취업자 감소 폭은 전월과 비교해 줄었고, 고용률도 작년 동월보다 올라갔다"고 덧붙였다.

정부 역시 '8월 고용동향 분석'을 통해 "지난달 30대 취업자 수 감소 폭(-8만8천명)은 인구 감소(-14만3천명)에 따른 자연 감소분(-10만8천명)보다는 작은 수준"이라며 "실질적인 고용은 증가했다"고 밝혔다.

 

▲ 30대 취업자 수 감소 추이 [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