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in] 2022년 최저임금 9천160원 인상 결정 … 경영계 "강한 유감과 함께 분노"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3 08:53:20
  • -
  • +
  • 인쇄
-경총·전경련·중기중앙회·소공연 강한 반발…"부작용 불가피"
-"현실 외면한 공익위원들의 인상안에 대해 충격과 무력감"

▲사진=내년도 최저임금 9천160원 결정  [제공/연합뉴스]
 한국경영자총연합회와 노동계, 공익위원들이 그 동안 첨예하게 줄다리기를 하던 2022년도 최저임금이 올해 기준 8천720원의 5.1%가 인상한 9천160원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번 결정에 경영자총연합회·전국경제인연합회·중소기업중앙회·소상공인연합회 등은 "경제 현실을 외면한 채 이기적 투쟁"의 결과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13일 한국경영자총연합회(경총)가 배포한 입장문에서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내년도 최저임금은 중소·영세기업, 소상공인의 지급 능력을 명백히 초월했다"면서 "이로부터 파생되는 모든 문제에 대한 책임은 경제 현실을 외면한 채 이기적 투쟁을 거듭한 노동계와 공익위원이 져야 한다"며 노동계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경총은 "사용자위원들은 한계·영세기업의 생존과 취약계층의 고용안정, 보다 많은 일자리 창출을 호소하며 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그러나 벼랑 끝에 몰린 이들의 현실을 외면한 공익위원들의 인상안에 대해 충격과 무력감을 금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사용자위원들은 전날부터 열린 제9차 전원회의에서 인상 내용을 담은 안건이 표결에 부쳐지자 반발해 퇴장한 바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도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경제주체들의 간절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5.1% 인상된 9천160원으로 최저임금이 결정된 것은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을 5.1% 인상하는 것은 소상공인·자영업자는 물론 기업인들을 한계 상황으로 내몰고 실업난을 악화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전경련은 업종별·직군별 차등 적용, 최저임금 결정 요소에 기업의 지급 능력 포함 등 최저임금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가장 타격을 받는 중소기업계를 대변하는 중소기업중앙회도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논평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이 9천160원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중소기업계는 참담함을 느낀다"면서 "강한 유감과 함께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서 "중소기업 현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경영난 극복과 일자리 유지를 위하여 최선을 다했지만, 장기간 계속된 위기경영에 기초체력이 바닥났다"면서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현장 충격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지급 여력이 없는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과도한 인건비 부담으로 폐업에 이르고, 이는 취약계층의 일자리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더불어 "노동계와 공익위원은 중소기업계의 절박한 호소에도 최저임금 인상을 강행했으니 향후 초래될 부작용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비판했다.

 

소상공인연합회도 "이번 인상은 '소상공인 발' 한국 경제 위기를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면서 "소상공인들은 최저임금 안정화로 사업 활성화를 기대했지만 오히려 인상돼 그나마 유지하던 고용도 축소할 수밖에 없는 처지로 내몰렸다"며 이번 최저임금 인상에 강한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그러면서 "소상공인들이 빚으로 빚을 내 연명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서 이번 인상은 각종 비용 상승, 일자리 감소, 폐업 증가 등 경기 악순환 촉매 역할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