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차례상 차림 비용 전통시장 기준 26만4천42원 예측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10:29:48
  • -
  • +
  • 인쇄
대형 유통업체 차림 비용은 작년보다 0.2% 오른 36만3천511원
▲ 사진=올해 설 차례상 차림 비용 전통시장 기준 26만4천42원 [제공/연합뉴스]

 

올해 전통시장 기준 설 차례상 차림 비용은 지난해 설보다 0.4% 오른 26만4천42원으로 예측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11일 전국 19개 지역의 전통시장 17곳과 대형 유통업체 27곳에서 설 성수품 28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전통시장 기준 차례상 차림 비용은 지난해 설보다 0.4% 오른 것이다.

대형 유통업체에서 장을 볼 경우 차림 비용은 작년보다 0.2% 오른 36만3천511원으로 파악됐다. 

 

전통시장보다 10만원 정도 더 비싼 것이다.

품목별로 보면 지난해 생산량이 증가한 쌀과 산지 재고량이 많은 사과, 배 등 과일은 가격이 하락했다.

반면 지난해 늦장마로 수확이 원활하지 않았던 대추, 도라지 등 임산물과 가정 내 수요가 증가한 소고기는 값이 올랐다.

전체 28개 조사 품목 중 19개 품목은 전통시장에서 더 저렴했다. 다만 쌀, 사과, 배 등 일부는 대형유통업체보다 전통시장에서 더 비쌌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