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1분기 영업익 1073억원…전년比 25.5%↑

김용한 기자 / 기사승인 : 2021-04-30 09:54:14
  • -
  • +
  • 인쇄
-사우디에서 대형 석유화학 플랜트 수주하면서 연간 수주전망치 6조원 약 37% 달성
-수주잔고 약 16.6조원으로 2020년 매출 기준 2년 반에 해당하는 일감 확보

 

▲사진=삼성엔지니어링CI
 삼성엔지니어링이 코로나19 시대의 불확실한 대외환경에도 견고한 실적흐름을 이어가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9일 잠정실적공시를 통해, 2021년 1분기 매출 1조 5308억원, 영업이익 1073억원, 순이익 101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연결) 전년동기대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25.5%, 46.1% 증가했고, 매출은 3.9% 소폭 감소했다.

 

실적배경과 관련해 회사의 관계자는“불확실한 대외 경영환경 속에서도 철저한 프로젝트 손익점검과 원가절감 노력, 발주처와의 긴밀한 소통으로 화공 부문 이익률이 개선됐고, 산업환경 부문도 안정적 수익구조를 이어갔다”라며 “이러한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이익률은 전년동기 대비 1.6%포인트 증가한 7.0%를 나타냈다”라고 설명했다.

 

1분기 수주는 1조 5,335억원을 기록했으며, 4월에 사우디에서 대형 석유화학 플랜트를 수주하면서 연간 수주전망치 6조원의 약 37%를 달성했다. 

 

회사는 2분기 이후에도 유가 등 대외환경 변화에 따라 중동·동남아 등 해외발주시장이 점차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수주잔고는 약 16.6조원으로 2020년 매출 기준 2년 반에 해당하는 일감을 확보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풍부한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FEED(기본설계) 등 기술경쟁력 기반의 선제적 마케팅전략과 수익성 중심의 선별 수주전략으로 양질의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또  삼성엔지니어링은 지속적인 프로젝트 관리와 내실경영으로 안정적 성장을 이어가는 동시에 디지털 기술혁신과 ESG 기반의 친환경 신사업 육성을 통해 중장기 미래성장동력도 확보해 나갈 계획 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