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in] 한전, 내달 1일 전기료 인상 강행…경영 악화가 심각 속 임직원·자녀 장학금 1062억 지급 논란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7 09:10:52
  • -
  • +
  • 인쇄
-한전과 자회사 임직원·자녀들에 약 1062억3700만원 장학금 지급
-내달 1일부터 전기료 인상 결정은 적자 책임 국민에게 떠넘기기

 

▲사진=한국전력
코로나19 상황에서 적자에 허덕이면서도 한국전력 등의 공기업들이 임직원 및 자녀들에게 과도한 장학금 지급에 비판과 논란 속에 자구책 마련에는 소극적으로 지금 이시기에 요금 인상을 해야 하는지의 지적이 나왔다.

 

이같은 곱지 않은 국민적 따가운 시선을 무시하며 한국전력은 내달 1일부터 전기료 인상을 결정해 적자의 책임을 국민에게 온전히 떠넘려는 것 아니냐는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는 것이다.

 

이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엄태영 의원은 한국전력 및 6개 발전 자회사로부터 제출 받아 공개 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문재인 정권 5년 동안 한전과 자회사 공기업은 임직원과 자녀들에게 약 1062억37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전의 경우는 2020년 누적부채가 59조7000억원으로 경영 악화가 심각한 수준인데도 최근 5년간 457억4000만원을 장학금으로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수력원자력은 351억1000만원을 직원 자녀 장학금으로 지급한 것으로 제출된 자료에서 확인됐다.

▲사진=한국전력 및 발전자회사 장학금 수령액 및 부채 총액 (단위:100만원)   [제공/엄태영의원실] 

또한, 한전과 한국수력원자력을 제외한 나머지 5개사(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의 누적부채는 약 33조3000억원이나 되었으나 이들 공기업들도 마찬가지로 장학금 지급 명목으로 약 253억 7000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원유, 유연탄 등 전력 생산에 필요한 국제연료 가격이 급등하고 있어 경영 회복까지는 상당히 힘들고 오래 걸릴 것이라는 것이 업계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코로나19로 힘든 국민들의 팍팍한 주머니 사정을 무시하면서 이 시기에 에너지 공기업들이 그 부족분을 다음 달 전기요금 인상으로 채운다는 발표로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는 것이라는 게 엄태영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는 부분으로 보여진다.

 

이에 엄 의원은 “눈덩이처럼 쌓여가는 영업 손실은 아랑곳하지 않는 공공기관의 방만 경영과 도덕적 해이는 매년 지적되고 있는 사안이며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하는 당면적 과제”라고 질타했다.

 

업계 관계자는 “공기업은 정부가 출자해 공적인 성격을 띠고 있지만 수익 창출에 있어서는 사기업적 성격도 강하다."며 "공공성을 염두해 두고 있지만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지출을 최대한 막아야 하는데 방만한 경영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전기료 인상으로 그 부분을 채우려하는 것에 대한 우려와 여론의 질타가 예상된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