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Search: 385건

thumbimg

제보자 사망 관련 마타도어식 정치 공략 정당 자세 옳은가? [미디어 공헌 김정순 칼럼]
김정순 언론학 박사 2022.01.14
이재명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사망에 대한 정쟁이 선거 정국을 온통 덮고 있다. 의혹 제보자 사망을 둘러싼 무차별적 정치 공략이 도를 넘고 있다. “국민은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한 죽음이라고 의심할 것”이라며 김진태 국민의 ...

thumbimg

[칼럼] 군(軍) 면제자들의 ‘멸공’ 놀이에 ‘한숨’만 나와 [미디어공헌 신훈]
신훈 행정학 박사 2022.01.11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의 SNS ‘멸공’ 메시지가 정치권의 이슈가 됐다. 탈냉전, 다극화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소재이지만, 지난 8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정 부회장의 메시지에 답을 하면서 ‘멸공’ 챌린지가 이어진다는 소식이 ...

thumbimg

[기고] ‘정부 관리 공인 탐정제’ 20대 대선공약 제언
정수상 회장 2022.01.10
1850년대 전미 탐정사무소가 발원된 미국은 주 정부 공인탐정과 시큐리티로 통합운용되는 사경비가 공경비인 경찰과 어우러져 치안 3륜을 구축한 지 족히 100여 년을 지났으며 1900년 전후 탐정이 태동된 동경 치안도 공인 탐정(내각총 ...

thumbimg

TV토론, 왜 이재명 후보인가? [미디어 공헌 김정순 칼럼]
김정순 언론학 박사 2022.01.10
최근 이재명 후보의 ‘1일 1 매체 출연’이 빅이슈다. 선거판에 대선 후보가 매체에 출연하거나 토론으로 자신의 정책을 알리는 것은 특이 동향이 아니다. 대선 후보의 TV토론은 유권자의 알권리 실현을 위한 후보의 의무 중 하나다. 이처 ...

thumbimg

[칼럼] 내 삶의 아름다운 변화, 정부 정책과 규제에 달려 [미디어공헌 신훈]
신훈 행정학 박사 2021.12.31
“대통령이 누가 되든 다 똑 같아” 정치에 무관심한 사람들의 입에서 나오는 말이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민주시민으로서 이처럼 무책임한 말도 없다. 함석헌 선생의 “생각하는 국민이어야 산다”는 말이 무색해질 정도다. 정책과 규제행위, ...

thumbimg

TV 토론, 윤석열 후보에 묻다. [미디어 공헌]
김정순 언론학박사 2021.12.30
여야 대선 후보들의 TV 토론에 대해 날 선 신경전이 대선 정국의 뜨거운 이슈다. 그것도 토론 주제나 방법이 아니라 토론 횟수로 공방을 벌이고 있다. 법정 토론 횟수인 3회 이상은 응할 수 없다. 더하고 싶으면 대장동 특검이 먼저라며 ...

thumbimg

‘삼프로TV’의 대선 후보 인터뷰, ‘국민의 선택은 공정한가?’를 묻다 [미디어공헌, 신훈 칼럼]
신훈 행정학 박사 2021.12.28
시중에 삼프로TV가 나라를 구했다는 소문이 자자하다. 지난 크리스마스에 방영된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의 대선 후보 인터뷰 ‘이재명 후보편’이 화제의 주인공이다. 27일 기준으로 조회 수는 178만. 윤석열 후보는 조회 수 126만을 ...

thumbimg

김건희 허위이력 사과, 국민적 분노를 가라앉힐 수 있나? [미디어공헌]
김정순 언론학박사 2021.12.27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의 허위이력에 대한 사과 이슈가 선거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허위이력 의혹이 불거진 지 12일 만에 당사자가 사과문을 직접 낭독하는 형식의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에게 용서를 구했으나 논란은 오히려 일파만파 확 ...

thumbimg

‘가난하고 못 배우면 자유가 왜 필요...’, 윤석열 후보의 망언에 통탄하며 [미디어 공헌, 김정순 칼럼]
김정순 언론학박사 2021.12.24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의 역대급 망언이 또다시 선거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가난하고 못 배우면 자유가 왜 필요한지 모른다는 식의 발언에 의혹을 사고 있다. 그간 윤 후보가 보여준 1일 1망언과 차원이 다른 역대급 논란이 일파만 ...

thumbimg

국민은 이재명 vs. 윤석열 TV토론을 갈망한다.[미디어 공헌, 김정순 칼럼]
김정순 언론학박사 2021.12.22
여·야 할 것 없이 후보의 가족 리스크가 선거 정국을 온통 뒤덮고 있다. 묵직한 이슈와 쟁점은 가족 리스크에 묻혀 형체도 없이 사라지는 형국이다. 알맹이 없는 사과, 상대 진영 탓만 하는 날 선 네거티브 공방에 정치 불신은 커지고, ...

thumbimg

후보들의 사과에서 대통령의 리더십을 가늠한다 [미디어공헌, 신훈 칼럼]
신훈 행정학 박사 2021.12.20
이번 대선은 유례없는 진흙탕 싸움이다. 역대급 비호감 후보들의 이전투구라는 사실을 부정하기 어렵다. 매체를 통해 이런 추세는 여러 차례 보도 된 바 있다. 특히 후보 가족 문제가 국민적 논란을 사며 회자 되고 있다. ‘가족 리스크’로 ...

thumbimg

대선 후보 부인의 언어와 진실의 관계 [미디어공헌, 신훈 칼럼]
신훈 행정학 박사 2021.12.17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 의혹과 검증 보도 기류에 ‘뚝방’이 터졌다. 12월 14일, 더팩트의 “황급히 얼굴 가린 김건희” 영상에는 경호원에게 뒷목을 잡혀 도주하는 김건희 씨의 모습이 담겼다. 충격을 받았다. 기자를 ...

thumbimg

“비천한 출신” 與 후보 고백 VS 野의 “비천하다”, 인신공격이 불편한 이유
김정순 박사 2021.12.06
내년 대선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오고 있다. 정치권의 긴장감은 언론 보도에서 나타난다. 여·야 후보 간 말꼬리 잡기식 네거티브 공격을 상세하게 전하는 뉴스에 피로감이 느껴질 정도로 정치권의 인신공격성 발언들이 논란을 일으 ...

thumbimg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 이어 이준석 대표까지... 윤석열 후보의 리더십은 어디에? [미디어 공헌, 김정순 칼럼]
김정순 박사 2021.12.03
제20대 대선이 96일 앞으로 다가왔다. 통상적으로 선거 전 100 여일부터는 승기를 잡는 중요한 시기로 평가된다. 이처럼 중차대한 때에 제1야당 이준석 대표의 공식 일정 취소 등 국민의힘 내분은 윤석열 후보의 리더십 논란을 일으키며 ...

thumbimg

이재명 ‘원팀 선대위’ 쇄신안 Vs. 윤석열의 뒤섞인 ‘3金 선대위’, 승리는 누구 편일까?
김정순 박사 2021.11.22
내년 대선을 앞두고 선거대책위원회에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거대 조직의 선대위를 출범하더니 이내 삐걱거렸다. 출범은 했으나 가동되지는 않는다는 부정적인 평가 속에 쇄신 움직임이 일고 있다. 국민의힘은 21일, 윤석 ...

thumbimg

[기고] ‘네거티브+가짜뉴스+쇼맨십’... 콘텐츠로 설득해야
미디어공헌/김정규 2021.11.19
20대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들의 ‘네거티브+가짜뉴스+쇼맨십’을 중심으로 한 관심 끌기가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우스갯소리로 던지는 질문. 연예와 정치의 공통점은? 답은 누구나 한번 쯤 들어봤을 듯하다. 둘다 ‘쇼’라는 점 ...

thumbimg

여당 후보가 야당 후보에게 보내는 축하 메시지… ‘축하’라고 쓰고 ‘희망’이라 읽는 이유
김정순 박사 2021.11.09
정치의 계절이다. 내년 3월 9일 치러지는 20대 대통령 선거 대진표가 확정됐다. 지난 5일, 제1 야당의 윤석열 후보 선출로 이재명 대 윤석열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다. 두 후보는 다른 듯 닮은 구석이 참 많아 보인다. 지 ...

thumbimg

[기고] 스토킹 처벌법의 필수파트너 스토킹 전문탐정
정수상 회장 2021.10.27
‘만남 사이트’ ‘독신 가구’의 증가 및 모럴해저드와 맞물린 온·오프라인상의 스토킹 피해자 확산으로, 최초 발의 22년 만에 스토킹 처벌법이 시행되자, 스토커 처벌강화(최고 5년 이하 징역, 5천만 원 이하 벌금)에 따른 ‘스토킹 범 ...

thumbimg

[기고] 탐정 생태계 조성과 청소년 인성함양
정수상 회장 2021.10.05
형사미성년자로 법적 처벌이 면제되는 촉법소년(만10세 이상~14세 미만)의 범죄가 매년 증가일로이나 촉법소년의 나이를 12~13세로 낮추는 형법개정은 답보상태이며, 몰려다니며 유해환경에 접하거나 불안감을 조성하는 우범소년(19세 미만 ...

thumbimg

[기고] 탐정 등급제의 국제적 조건
정수상 회장 2021.09.28
미국 영국 등 탐정은 경력(능력)별로 3단계 정도의 등급이 구분되는데 이는 기업 문제나 불특정 다수에게 영향을 미치는 공적 문제를 취급하는 탐정의 전문성 강화에 기인한 것이다. 일본도 1890년대 1부 업자(기업 신용조사) 1920년 ...

주요기사

+

PHOTO NEWS

핫이슈 기사

정치

+

Economy

+

Societ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