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남자복식 '고성현․신백철' 미국 오픈 우승

서태영 / 기사승인 : 2019-07-15 12:48:47
  • -
  • +
  • 인쇄
월드투어 슈퍼 300 대회 준결승전, 리양-왕지린(대만)에 2-1(21-13 17-21 6-3) 승리

1.jpg
▲사진=배드민턴 남자복식 고성현-신백철 [제공/연합뉴스]


[데일리매거진=서태영 기자] 남자복식 고성현-신백철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풀러턴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300 대회 준결승전에서 리양-왕지린(대만)에 2-1(21-13 17-21 6-3)로 승리했다.


1-1로 맞서며 들어선 3게임 초반에 리양-왕지린이 기권하면서 고성현-신백철이 금메달을 차지했다.


고성현-신백철은 2014년 세계개인선수권대회 남자복식 금메달을 목에 거는 등 세계 정상급 복식조로 활약하다가 2016년을 기점으로 전격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했다.


지난해부터 개인 자격으로 국제대회 활동을 재개한 이들은 지난 6월 호주오픈 우승을 이어 미국오픈에서 BWF 월드투어 시즌 2승을 따내며 여전한 기량을 뽐내고 있다.


세계랭킹이 한국 남자복식조 중 가장 높은 28위인 고성현-신백철은 이번 우승으로 랭킹을 더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계속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세계랭킹에 따라 부여하는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도 기대할 수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