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한국 육상 중거리 '남자 고교 1,500m' 신기록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4 16:52:49
  • -
  • +
  • 인쇄
2019 호쿠렌 디스턴스챌린지 3차 대회 남자 1,500m 결선서 3분44초18로 5위 차지

1.jpg
▲사진=한국 육상 남자 중거리 이재웅 [출처/대한육상연맹]


[데일리매거진=안정미 기자] 육상 중거리 유망주 이재웅은 13일 일본 시베쓰시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2019 호쿠렌 디스턴스챌린지 3차 대회 남자 1,500m 결선에서 3분44초18로 5위를 차지했다.


대학·일반부 선수들과 함께 뛰어 상위권에 오르지는 못했다.


이재웅은 1991년 김순형이 세운 3분44초50의 한국 고교 최고 기록을 0.32초 단축했다.


한국 남자 일반부 기록으로 시야를 넓혀도 이재웅의 3분44초18은 전체 8위다.


이재웅은 2019시즌 18세 이하 남자 1,500m 세계 4위, 아시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고교 2학년생인 이재웅은 가파르게 기록을 단축하고 있다. 대한육상연맹은 "1993년 김순형이 세운 한국 기록(3분38초60) 경신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재웅은 "올해 목표가 남자 1,500m 고등학교 부별 신기록 수립이었다. 목표를 달성해서 기쁘다"라며 "한국 신기록 수립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