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산업은행 5조원 규모 금융협력 협약 체결…글로벌 그린에너지 시장 '선도' 목표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2 19:47:20
  • -
  • +
  • 인쇄
-‘그린에너지 육성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
-한화그룹에 향후 5년간 최대 5조원 규모 자금 공급

 

▲사진=한화그룹(회장 김승현) 과 산업은행(은행장 이동걸)은 ‘그린에너지 육성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12일 체결했다.   [제공/KDB산업은행]
한화그룹(회장 김승현) 과 KDB산업은행(은행장 이동걸)은 ‘그린에너지 육성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12일 체결했다.  이는 최대 5조원에 이르는 금융 협력을 통해 '글로벌 그린에너지' 시장을 선도한다는 그림을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화그룹과 산업은행은 ‘그린에너지 육성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했다. 산업은행은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한화그룹에 향후 5년간 최대 5조원 규모의 자금을 공급하게 된다. 

 

최대 5조원 규모의 자금은 한화그룹에서 추진중인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 M&A, R&D, 시설투자, 운영자금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그린에너지 육성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체결한 한화그룹과 산업은행은 저탄소 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모으고 녹색기술 관련 중소·중견 기업 육성을 위해 연내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한화와 산은이 각각 300억원, 민간에서 400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사진=한화그룹CI(左), KDB산업은행CI

이날 오후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진천공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한국산업은행 이동걸 회장과 한화솔루션 김동관 대표, 한화에너지 정인섭 대표, 한화종합화학 박승덕 대표, 한화건설 최광호 대표, 한화파워시스템 조현수 대표 등 한화그룹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그린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는 계열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한화솔루션 김동관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한화그룹은 그린에너지 사업 모델 고도화와 차세대 신기술 개발을 통해 글로벌 그린에너지 리더로서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이어, ESG펀드와 관련해 “유망 중소·중견 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함께 멀리’의 발걸음은 국내 그린에너지 생태계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 것”이라고 의미를 강조했다.

 

이번 협약은 산업은행이 국내 주요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특히, 저탄소 및 친환경 에너지 분야로는 한화그룹이 첫 대상이다.

 

한편  ‘그린에너지 육성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식이 열린 한화큐셀 진천공장은 한국 재생에너지 기업 중 최초로 RE100을 선언한 곳이다. RE100은 기업 활동에 필요한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대체하는 것을 말하며 현재 진천공장은 주차장과 옥상에 1.5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중이며, 추후 3.5MW 규모로 확대할 예정이다. 업계 최초로 태양광 모듈 탄소인증제에서 1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