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車 '순정부품 안 쓰면 고장'…'거짓 광고' 공정위 경고 조치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2 18:15:12
  • -
  • +
  • 인쇄
차량 취급설명서에 '비순정부품의 사용은 차량의 성능 저하와 고장 유발' 문구 사용
▲ 순정부품·비순정부품 표시 내용(예시) [제공/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는 자동차를 수리할 때 '자사 순정 부품'을 쓰지 않으면 고장이 나는 것처럼 거짓으로 광고한 현대차와 기아에 경고 조치 한다고 12일 밝혔다.

공정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2012년 9월∼2020년 6월 자신들이 제작·판매하는 차량의 취급설명서에 '차량에 최적인 자사 순정부품을 사용해야만 안전하고, 최상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비(非)순정부품의 사용은 차량의 성능 저하와 고장을 유발할 수 있다' 등의 문구를 적었다.

해당 차종은 그랜저, 쏘나타, 아반떼, G70 등 현대차 23종과 레이, 모닝, K3 등 기아 17종이다.

공정위는 이 같은 표시가 마치 순정부품 이외의 모든 부품의 품질이나 성능이 떨어지고 사용에 부적합한 것처럼 표현한 것으로 거짓·과장 표시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현대차와 기아가 쓰는 순정부품은 계열사인 현대모비스가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방식으로 하청업체로부터 납품을 받아 공급하고 있다.

그 외의 모든 부품은 비순정부품으로 불린다.

비순정부품에는 현대모비스에 납품하는 업체의 제품도 포함된다.

즉 같은 업체에서 생산한 동일 성능의 제품인데도 '현대' 브랜드가 붙었느냐 아니냐에 따라 순정부품과 비순정부품으로 구분해 위험성이 다르다고 거짓 광고를 한 것이다.

현대차·기아는 "공정위 결정을 존중하며, 앞으로도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며 "공정위 조사 전 대부분 시정조치를 했음에도 실수로 빠진 부분은 조속히 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