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친환경 승용차 수출액과 수입액 각각 역대 최대

정민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07-30 13:27:30
  • -
  • +
  • 인쇄
수출액(107억달러)과 수출대수(53만대). 작년 동기대비 각각 71.9%, 50.3% 증가
▲ 사진=수출 기다리는 완성차들 [제공/연합뉴스]

 

관세청은 지난 2분기 승용차 수출액(107억달러)과 수출대수(53만대)가 작년 동기대비 각각 71.9%, 50.3% 증가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이런 증가폭은 1분기 수준(+31.4%, +12.7%)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친환경차, 대형, 중형차 수출이 두루 증가했다.

2분기 승용차 수입액(41억달러)과 수입대수(9만대)는 각각 38.3%, 9.3% 증가했다.

2분기 승용차 수입액은 2007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분기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2분기 친환경차 수출액(27억달러)은 1년 전보다 53.3% 증가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친환경차가 수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5.1%로 늘며 전체 승용차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미국(106%), 독일(111.8%), 프랑스(66.3%), 이스라엘(168.8%), 스웨덴(21.5%), 노르웨이(276.1%) 등 주요국가에서 친환경 승용차 수요 확대로 수출액이 늘었다.

친환경차 종류별 수출액은 전기차 12억4천만달러, 하이브리드차 11억6천만달러,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3억달러 순이다.

2분기 친환경차 수입액(19억7천만달러)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01.3% 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 수입액은 6분기째 전년 동기 대비 증가 흐름을 보였다.

승용차 1대당 단가를 보면, 수출 평균단가는 1년 전보다 14.3% 오른 2만296달러였다. 친환경차 단가는 2만8천558달러로 11.7% 오르며 14분기 연속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수입 평균단가는 전년 동기 대비 26.6% 오른 4만6천458달러였다. 이 가운데 친환경차 단가는 31.9% 오른 5만807달러다.

상반기 전체로는 승용차 수출액(217억달러)이 48.7% 늘었고 수입액(69억달러)은 31% 늘었다.

수출대수(110만대)와 수입대수(16만대)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8.2%, 9.1% 늘었다.
 

▲ 승용차 수출입 추이 [제공/연합뉴스]

관세청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수출액이 줄었던 기저효과, 친환경차 수요 확대, 북미·유럽연합(EU) 등 주요국 수요 회복 등으로 올해 상반기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승용차 수출액 증가율은 2019년 상반기 6.1%, 2020년 상반기 -26.3%, 올해 상반기 48.7% 등이다.

상반기 주요 수출 대상국별 증감을 보면 미국(36.2%), 캐나다(60.6%), 러시아(152.8%), 호주(107.4%), 독일(58%), 영국(24.3%), 프랑스(53.3%) 등 주요국 모두에서 수출이 전년보다 크게 늘었다.

수출액은 미국, 캐나다, 러시아, 호주 순으로 많다.

수입 상대국에서는 독일(5.9%), 미국(107.1%), 일본(45.8%), 오스트리아(308.4%), 멕시코(50.3%) 등으로부터는 수입이 늘었고, 슬로바키아(-14.8%), 영국(-21%), 남아프리카공화국(-51.5%)으로부터 수입은 줄었다.

수입액 규모는 독일, 미국, 일본, 오스트리아 순이다.

상반기 친환경차 수입액은 30억1천만달러로 작년 2분기보다 185.1% 올랐다.

전체 승용차 수입액 중 친환경차 비중은 2019년 상반기 14.9%에서 2020년 상반기 19.9%, 올해 상반기 43.4%로 뛰었다. 수입차 10대 중 4대 이상이 친환경차인 셈이다.

상반기 친환경 승용차 수출액은 51억2천만달러로 작년 2분기보다 61.8% 증가했다.

승용차 수출액 중 친환경차 비중은 2019년 상반기 13%, 2020년 상반기 21.6%에서 올해 상반기 23.5%로 올랐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