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석 우리은행장, ‘메타버스 플랫폼’ 통해 MZ세대 직원들과 '디지털 소통 강화'

안정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3 11:18:30
  • -
  • +
  • 인쇄
-최신 디지털 기술 업무환경 적용 등 '디지털 혁신 가속화'
-은행장과 행원이라는 직급에서 벗어나 MZ세대 직원들과 수평적인 소통 가져
▲사진=우리은행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메타버스 타고 만나는 WOORI-MZ’ 주제로 디지털 마인드 확산과 미래 고객에 대한 이해와 공감의 시간을 가졌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메타버스에 접속해 MZ세대 직원들의 실시간 질문을 받고 있다. [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올해 경영목표를 ‘디지털 퍼스트, 디지털 이니셔티브(Digital First, Digital Initiative)’로 설정한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은행장과 MZ세대 직원들이 디지털 마인드 확산과 미래 고객에 대한 이해와 공감의 시간을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경영목표를 디지털 퍼스트, 디지털 이니셔티브로 설정한 만큼 강력한 디지털 추진 의지로 읽힌다.

 

우리은행은 CEO부터 디지털 기술을 업무환경에 원활히 활용하는 모습을 보이며 금융권 내 디지털 리딩뱅크의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다.

 

이날 ‘메타버스 타고 만나는 WOORI-MZ’라는 주제로 함께한 권 행장은 직접 자신의 캐릭터를 만들어 MZ세대 직원들과의 만남에 나섰다. 특히 권 행장은 자신을 ‘전광석화’라는 닉네임으로 부르게 해 은행장과 행원이라는 직급에서 벗어나 MZ세대 직원들과 수평적인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또 이번 이벤트는 메타버스 플랫폼 기능을 활용해 △아바타와 친해지기, △아이스 브레이킹 게임(MZ 너의 생각이 궁금해 / MZ가 우리은행에 바란다), △단체사진 촬영 및 셀카 이벤트 등 MZ세대 직원들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됐다.

▲사진=권광석 우리은행장이 ‘전광석화’ 라는 닉네임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에 접속한 MZ세대 직원들과 직접 셀프 카메라를 찍고 있다.     [제공/우리은행]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이번 메타버스를 활용한 MZ세대 직원과의 소통 시간은 디지털 트렌드와 세대를 아우르는 새로운 시도였고, 우리은행 구성원들이 서로를 한층 더 깊이 이해하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며, “MZ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메타버스는 새로운 기회의 영역이 될 것으로 예상하며 우리은행이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직원들에게 메타버스 플랫폼의 활용 기회를 제공하고, 메타버스 내에서 구현 가능한 다양한 서비스도 함께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앞으로도 디지털 최신 트랜드에 빠르게 대응하며 전 직원은 적극적인 디지털 마인드를 기반으로 디지털 혁신에 더욱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