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벤츠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동 불능' 결함조사 착수

이재만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4 11:09:22
  • -
  • +
  • 인쇄
48V 배터리 적용, 배터리 경고등 뜨면서 시동이 걸리지 않는 사례 속출
▲ 국토교통부 로고 [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최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벤츠 E클래스 등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의 시동 불능 문제와 관련해 결함조사를 지시했다고 4일 밝혔다.

마일드 하이브리드란 일반 차량처럼 엔진을 주 동력원으로 사용하고 전기 모터로 힘을 보태주는 방식을 말한다.

이런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48V 배터리를 적용하고 있는데, 배터리 경고등이 뜨면서 시동이 걸리지 않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시동 불능 문제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방식이 적용된 벤츠 차량에서 공통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자동차리콜센터에 접수된 소비자 민원도 수십 건에 달한다.

다만 리콜센터에 접수된 사례 중에 주행 중에 시동이 꺼진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행 중 시동 꺼짐은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

 

▲ 사진=벤츠코리아, '베스트셀링' 세단 더 뉴 E클래스 [제공/연합뉴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 주행 중 시동 꺼짐 사례가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주행 중에 시동이 꺼진 경우도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있어 선제적 차원에서 결함조사를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자동차안전연구원은 벤츠 측에 시동 불능과 관련한 기술 자료 제출을 요청하고, 시동 문제가 배터리 이상으로 발생하는지 혹은 에너지 시스템에 결함이 있는지 등을 면밀히 살펴볼 방침이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