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올 상반기 아태 지역에서 지속가능금융 부문 250억달러 실적 기록

송하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9 14:29:41
  • -
  • +
  • 인쇄
2020년 동기간 대비 4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
▲ 한국씨티은행 로고 [제공/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올해 상반기 씨티의 아태 지역에서 지속가능 금융 관련 미화 250억달러 이상의 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동기간 대비 4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특히 한국씨티은행은 아태지역 지속가능 금융거래 중 총 17건을 차지해 지역 내 최다 건수를 기록했고, 잔액은 81억달러를 돌파했다.

상반기 주요 거래로는 코어 비즈니스 부분에서의 지속 성장을 위한 투자 목적으로, 1월 10년물 만기 구조 그린본드 형태로 발행된 SK 하이닉스 글로벌 본드와 2월 20년물 만기 구조의 지속가능 채권을 포함한 알리바바 그룹의 50억달러 4종 채권 발행 등이 있다.

피터 바베즈(Peter Babej) 씨티 아태지역 CEO는 “씨티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씨티는 지속가능 금융이 전 세계 고객과 협력해 지속가능성 목표와 탈탄소화를 달성하기 위한 기회이자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