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 두 기둥 대우조선해양-한국조선해양 기업결합 '순풍'

최용민 / 기사승인 : 2020-12-29 09:05:07
  • -
  • +
  • 인쇄
중국,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무조건 승인

EU 승인 여부가 관건, 일본도 쉽지 않아

▲제공=대우조선해양

 

조선 두 기업의 결합이 순풍에 돛단 것처럼 순항할 태세다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중국 경쟁 당국으로부터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과 관련해 '무조건 승인'을 통보받았다고 28일 밝혔다. 다행스러운 일이다.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은 통지서에서 "중국 반독점법 26조를 검토한 결과 두 기업 간 기업결합에 따른 시장 경쟁제한이 없음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조건 없는 승인 결정은 지난해 10월 카자흐스탄, 올해 8월 싱가포르에 이어 세 번째라고 한국조선해양은 전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작년 7월 국내 공정거래위원회를 시작으로 6개국에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했고, 중국의 승인으로 유럽연합(EU)과 한국, 일본 등 3개 경쟁 당국의 심사만 남아있는 상태다.

 

이제 조선에서 한국을 가장 껄끄럽게 생각하는 일본의 심사 결정이 기다려지는 모습이고 유렵의 결정도 기다려지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7월 중국에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한 이후 3차에 이르는 심사를 거쳐 15개월 만에 무조건 승인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나름대로 선방한 결과라는 해석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중국은 한국의 최대 라이벌로 견제가 심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시장 독과점에 대한 적극적 소명으로 무조건 승인을 받았다"면서 "이번 승인 결정은 심사가 진행 중인 다른 국가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국으로부터 무조건 승인을 받으면서 사실상 기업 결합 여부를 결정짓는 EU의 승인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현재 EU 집행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이유로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 심사를 세 번이나 일시 유예했다.

 

코로나19로 자국 내 기업 등 이해관계자들에 대한 현장 조사 등이 원활치 못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의 말과 외신을 종합하면 EU는 대우조선해양 인수 시 한국조선해양의 시장점유율이 20% 넘게 커지는 점을 우려하며 특히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시장의 독점 여부를 중점적으로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0EU 집행위원회에 일부 양보 조건을 제시하며 조속한 시일 내 기업결합 심사를 마무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제공=한국조선해양]

 

EU는 한국의 조선산업에 대한 독주를 염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와 관련 "조건부 승인과 관련해선 각국 공정위와 논의된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EU 결정이 내려지면 한국과 일본이 따라갈 가능성이 크다"면서 "EU가 내년 초까지는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EU의 입장에선 조선 사업 자체로는 우리와 경쟁이 되지 않기 때문에 중동 여러 국가들의 힘을 빌어 우회적으로 한국의 조선 산업을 견제하려 들 수도 있다는 일각의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최대 경쟁국인 중국이 무조건 승인을 해 준 탓에 일방적인 견제로 나갈 공산은 줄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핫이슈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