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일 공세 수위 높이며…산업 경쟁력 강화 필요성 강조

이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1 14:31:55
  • -
  • +
  • 인쇄
김태년 원내대표 "일본이 땅을 치고 후회하게 만들어야 한다"
▲ 사진=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이해찬 대표 [제공/연합뉴스]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가 시작된 지 1년째를 맞은 1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이 무모한 수출규제를 시작할 때는 우려가 컸지만 지나고 보니 자립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지난 1년은 일본이 그런 거 해봐야 소용없다는 것이 드러난 소중한 시간"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일본이 주요 7개국 정상회의의 한국 참여 등에 반대한 사례를 언급하며 "옹졸하기 그지없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일본은 세계로 뻗는 우리나라를 견제하고 발목 잡는 데만 급급하다"며 "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일본이 땅을 치고 후회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어적인 극일을 넘어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준비하는 미래산업 전략의 일환으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시즌2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소부장 시즌1이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는 수세적 차원이었다면 시즌2는 소부장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공세적인 목표"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