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양키스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머리 강타한 타구, 시속 180㎞

서태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6 14:31:23
  • -
  • +
  • 인쇄
시뮬레이션 경기 도중 장칼로 스탠턴의 강습 타구에 머리 오른쪽 맞아
▲ 사진=타구 맞고 쓰러진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 [제공/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의 머리를 강타한 타구 속도가 시속 112마일(약 180㎞)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6일(한국시간) 다나카의 팀 동료인 제임스 팩스턴의 전언을 토대로 이같이 전했다.

다나카는 전날 홈구장에서 시뮬레이션 경기 도중 장칼로 스탠턴의 강습 타구에 머리 오른쪽을 맞고 쓰러졌다.

양키스 팀 관계자들은 다나카를 서둘러 병원으로 데려갔다.

정밀 검진 결과, 다나카는 가벼운 뇌진탕 증세에 그쳤지만, 가슴 철렁한 순간이었다.

퇴원한 다나카는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약간의 통증은 있지만, 괜찮다. 최대한 마운드에 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용기를 주는 말에 다시 한번 감사하다"며 인사를 남겼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