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수처 법정 시한 내 출범…강력한 드라이브 걸어

이정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9 13:38:03
  • -
  • +
  • 인쇄
문 대통령 국회에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 공식 요청한 것과 보폭 맞춰
▲ 사진=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제공/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오는 7월 15일 법정 시한 내 출범시키기 위해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 설치는 검찰개혁의 핵심"이라며 "미래통합당이 방해한다면 공수처법 개정을 포함한 특단 대책으로 반드시 신속하게 공수처를 출범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단독으로라도 공수처 출범 절차를 밟겠다는 각오다. 공수처 출범을 위해서는 인사청문회법 및 국회법 개정,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운영규칙안 마련 등이 필요하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원 구성 합의가 안 되면 민주당 독자로 공수처 출범을 할 수 있는 상황이 된다"며 "운영위원회가 인사청문회법 개정안 등 공수처 후속법안을 1호로 처리한 뒤 법사위로 넘겨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제1야당이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 추천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이를 제2야당에 주는 운영규칙안을 발의한 상태다.

한편 민주당은 조응천 의원이 "검찰개혁과 공수처 출범을 위해서라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겸허한 자세가 필요하다"며 추 장관을 비판한 것을 놓고 논란이 확산하는 것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저작권자ⓒ 데일리매거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오피니언

+

스포츠

+

PHOTO NEWS